뉴스 > 스포츠

빗줄기에 엇갈린 1·3루 환호성, 복잡했던 점수와 날씨간 함수

기사입력 2018-06-30 20:49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황석조 기자] 우천순연과 강우콜드는 사람이 할 수 없는 어떤 관점에서 숙명적인 부분이다. 프로야구에서는 빈번한 일. 다만 점수 차가 한 쪽으로 크게 기울었다면 판단에 있어 굉장히 미묘해지는 게 사실이다. 이날 모두가 가슴을 졸였다. 관중들 희비도 수차례 엇갈렸다.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간 경기. 전날(29일) KIA가 두산에 연장접전 끝 승리를 거둔 가운데 이날 경기는 다른 어떤 것보다 날씨에 촉각이 곤두세워진 상태였다. 전국이 장마권 영향에 들어있는 상황. 남부지방을 시작으로 영향을 받기 시작했다. 수도권 경기가 많았지만 시간이 거듭될수록 영향을 피할 수 없었다. 특히 경기 중간 빗줄기가 굵어져 강우콜드가 될 상황이 어느 때보다 많은 상태였다.
30일 KIA와 두산 경기는 4회초 빗줄기가 굵어지며 한 시간 가량 중단되는 변수가 있었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 30일 KIA와 두산 경기는 4회초 빗줄기가 굵어지며 한 시간 가량 중단되는 변수가 있었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그런데 경기 흐름이 묘했다. 1회말, KIA 선발투수 팻딘이 크게 흔들리더니 완전히 무너지고 말았다. 순식간에 7실점을 했다. 단, 1회를 치렀을 뿐인데 승부 흐름은 두산으로 크게 넘어간 상태였다. 역전극을 배제할 수 없지만 현실적으로 쉽지 않아 보였던 게 사실.
전개가 이렇게 되자 경기와 날씨의 복잡한 수싸움이 작되고 말았다. 하나의 경기는 기본적으로 5회를 마쳐야 정식경기로 성립되고 승패가 가려진다. 그 이전에 콜드경기가 되면 노게임이 선언된다. 이기고 있으면 억울하고 지고 있으면 한숨 돌릴 수 있는 그러한 전개가 가능한 것이다.
양 팀 벤치의 느낌을 알 수는 없지만 객관적으로 KIA는 경기가 콜드게임으로 중단되도 손해 보지 않을 상황이고 두산 입장에서는 허무하게 결과를 잃을 수도 있는 것이다. 선발투수를 소진하고 타격지표에서 눈에 띄게 성과를 얻을 게 분명한 두산.
구름이 드리워지고 하늘이 어두워졌다. 예고 상에도 비가 내릴 예정이었다. 다만 KIA나 두산 측이나 선수들은 크게 동요하지 않은 채 플레이를 하는 데 집중했다. KIA로서는 괜한 오해를 받을 수 있고 두산으로서도 승리 이상의 최선을 다하는 게 더 절실했을 터. 많은 관중과 시청층을 보유한 팀들 경기답게 특별한 장면 없이 경기가 흘러갔다. 다만, KIA는 이미 기울어진 경기 새 얼굴들에게 기회를 주는 일이 많았다.
두산이 초반 대량득점에 성공하며 경기를 쉽게 풀어갔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 두산이 초반 대량득점에 성공하며 경기를 쉽게 풀어갔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결국 경기는 4회초가 진행되던 6시15분께 중단이 선언됐다. 폭우가 쏟아졌다. 언뜻 경기를 재개하기 쉽지 않은 듯했다. 그러자 3루 쪽 KIA를 응원하는 관중들 사이에서 의외의 소득에 환호성이 나오기도 했다. 두산 쪽 팬들은 아쉬움이 묻어났다. 두산 선발투수 조시 린드블럼은 의도를 파악하기 힘드나 직접 방수포 설치를 돕는 이색적(?)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팀 승리에 대한 간절함으로 해석될 수도 있는 장면이었다.
하지만 한 시간 여가 흐른 뒤 상황이 반전됐다. 비가 점점 가늘어졌다. 이는 하늘을 보지 않고도 알 수 있었는데 두산 쪽 팬들의 뜨거운 환호성이 감지됐다. 경기가 재개될 수밖에 없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던 것이다.
이렇듯 희비

가 몇 차례 엇갈렸다. 진심과 팬심이 담긴 팬들의 환호성이 이날 경기 묘했던 초중반 흐름을 대신했다.
하늘은 두산 편이었을까. 경기는 한 시간 여가 흐른 뒤 재개됐다. 비는 그쳤고 속개된 경기서 두산은 더욱 뜨거운 화력을 집중했고 최종 12-2로 승리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