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단기채무 사상 최대

기사입력 2006-09-22 14:12 l 최종수정 2006-09-22 14: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 2분기 우리나라의 단기 채무가 200억 달러 이상 급증하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민성욱 기자

1> 올들어 대외채무가 2천억 달러가 넘어서는 등 대외채무 관리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데요. 단기 채무가 천억 달러에 육박한다구요?

네, 지난 2분기 단기 채무는 946억 달러, 석달새 201억 달러가 늘었습니다.

지난 94년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래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것입니다.

이에따라 올 상반기에 늘어난 단기채무만 288억달러로 지난해 연간 증가 규모 85억달러에 3배에 달했습니다.

단기채무가 급증한 것은 환율 불안이 원인입니다.

재경부는 조선업체를 비롯한 기업들이 원·달러 환율 하락을 예상하고 환 위험 헤지에 나선 것이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단기채무 비율 등 기업의 대외 지급능력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2분기 현재 우리나라의 대외채무는 2,293억 달러로 지난 1분기보다 261억달러 13% 증가했습니다.

대외채무는 지난 2001년 1,287억 달러까지 떨어진 이후 해마다 10% 안팎으로 늘어나기 했지만, 1분기 만에 10% 이상 늘어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편, 장기외채는 60억 달러 증가한 1,247억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2> 권오규 경제부총리가 대외원조규모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구요?

네, 오늘 우리나라의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가입 10주년 기념행사에서 권 부총리가 한 말입니다.

권오규 경제부총리는 대외원조규모 확대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와 지지를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경제개발 과정에서 얻은 소중한 경험을 공유할 수 있도록 2004년부터 개발도상국가들을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는 경제개발 컨설팅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함께 금융, 외환시장 자유화로 올해 말 자본이동자유화규약의 유보 항목을 대폭 축소할 예정이라면서 현재 추진중인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이 제정되면 업종간 장벽이 철폐돼 금융서비스의 발전이 촉진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재정경제부에서 mbn뉴스 민성욱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여의도 학원강사 일가족 확진…여의도·인천 비상
  • 美 일부 도시 야간통행 금지령…트럼프 강경 대응 논란도
  • 확진자와 창문 열고 10분 대화…50대 가족 양성
  • 법요식…통합 "야당 존립 흔들어" 민주 "나중에 발표"
  • 윤미향, '김복동 장학금' 논란 "의혹 사실 아니야"
  • 美 '가혹 행위 흑인 사망' 반발 시위·폭동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