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상장사 2곳중 1곳 배당수익 짭짤하네

기사입력 2016-02-09 17:13 l 최종수정 2016-02-09 18: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내 상장사 중 절반은 배당수익률이 한국은행 기준금리인 1.5%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1%대 초저금리 시대에 배당주 매력이 더욱 높아지는 모습이다. 9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작년 결산 배당을 발표한 상장사 278곳 중 작년 말 종가 대비 배당금 비율을 나타내는 배당수익률이 기준금리를 웃돈 곳은 전체의 49.6%인 138곳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주식에 투자하면 배당금만으로 기준금리보다 높은 수익률을 올릴 수 있는 셈이다.
5% 이상 고배당수익률을 나타낸 대표 기업으로는 골프존유원홀딩스(8.11%) 메리츠종금증권(5.76%) 등이 있다. 이 밖에 국내 대표 고배당주로 꼽히는 SK텔레콤(4.18%) KT&G(

3.25%) 등도 기준금리 대비 두 배 넘는 높은 수익률을 나타냈다.
다만 배당수익률이 높다 하더라도 주가 하락 폭이 더 크면 손실을 입을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 고배당의 '유혹'뿐 아니라 향후 기업의 성장성 등을 감안해 현 주가 수준이 적정한지를 면밀히 확인해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 견해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화물연대 "일하는 XXX들 객사할 것"…원희룡 "조폭행위 멈춰라"
  • 30대 상무·40대 부사장 발탁…삼성전자 임원 인사 발표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중국, 한국 등 전세계서 '비밀경찰서' 운영 의혹…"최소 102개"
  • 윤 대통령, 떠나온 청와대 영빈관 '재활용'…탁현민 "당연한 것"
  • [카타르] '토트넘 절친' 손흥민·히샬리송, 운명의 맞대결 후 축하와 위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