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삼성바이오로직스, 연내 코스피 상장

기사입력 2016-04-28 1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이사 김태한)가 28일 이사회를 열어 연내 코스피(KOSPI) 상장 추진을 결의했다. 창사 5년 만이다.
이달 말 지정감사인을 신청하고 5월 중 주관사를 선정해 연내 상장을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상장으로 확보된 재원을 기술·품질·서비스 부문에 투자해 고객만족과 주주가치를 높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태한 사장은 “글로벌 기준에 맞춰 경영 투명성을 더욱 강화하고, 과감한 투자와 기술 혁신을 통해 세계적인 바이오제약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삼성그룹이 신수종 사업으로 밀고 있는 바이오 사업은 2011년 4월 삼성바이오로직스 설립으로 본격화했다.
2013년 7월 상업 생산을 시작한 제1공장은 지난해 11월 미국 FDA로부터 제조승인을 받고 현재 풀 가동 중이다. 2013년 9월 착공한 15만ℓ 규모의 제2공장도 지난 2월부터 상업생산에 들어갔다.
지난해 11월 착공한 18만ℓ 규모의 제3공장은 정기보수 없이 365일 연속가동이 가능한 ‘드림 플랜트’를 목표로 하고 있다. 제3공장이 완공되는 2018년엔 36만ℓ 생산능력을 갖추게된다.
제약산업 전문 시장조사기관인 이밸류에이트 파마(Evaluate Pharma)에 따르면 글로벌 바이오 의약품 시장은 인구 고령화와 생명과학, 의료기술 발전에 힘입어 연 평균 8.7% 씩 고성장해 2

020년에는 그 규모가 278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 의약품을 더 좋은 품질로. 더 낮은 가격에, 더 빨리 공급해 글로벌 제약사가 자체 생산보다 자사를 통한 생산제휴를 선호하도록 바이오 제조분야의 패러다임을 바꿔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지홍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여친 살해한 30대 남성…신고 두려워 언니도 살해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국회 예산소위, 3차 추경 처리…2천억 원 삭감된 35.1조
  • 윤석열 주재 전국 검사장 회의, 9시간만에 종료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