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브리티시오픈, 미셸위 첫날 부진

기사입력 2006-08-04 03:12 l 최종수정 2006-08-04 03: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 여자프로골프 LPGA 투어 무대 첫 우승에 도전하는 미셸위가 브리티시 여자오픈 첫날 부진한 출발을 보였습니다.
위성미는 현지시간으로 3일 영

국 블랙풀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4개를 묶어 2오버파 74타를 치면서 다소 실망스런 성적을 거뒀습니다.
우리 선수 가운데 71타를 친 김초롱이 유일한 언더파 대열에 끼었으며, 이지영과 이정연, 양영아 등이 이븐파 72타로 중위권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전 비서실장 "1시 39분 마지막 통화"…방조 혐의도 곧 조사할 듯
  • 부산항 입항 러시아 선박서 3명 확진…선원 전수검사 중
  • 리얼미터 "문 대통령 지지도 조국 사태 이후 최저"
  • "기분 나쁘게 보냐"…모르는 여성 갈비뼈 부러지도록 폭행
  • 전기차 10만대 시대…기름도둑이 전기도둑 됐다?
  • 인천 '수돗물 유충' 확산…부평·강화도서도 신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