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롯데홈쇼핑, 협력사와 협업시 발생한 비용 부담키로

기사입력 2014-10-13 14:35


올 초 임직원'납품 비리'로 곤혹을 치른 롯데홈쇼핑이 협력사와 볼공정한 거래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적극 나서기로 했다.
13일 롯데홈쇼핑은 협력사와의 거래기간 중 발생하는 비용에 대한 임직원 행동 기준인 '협력사와 협업시 비용 처리 규정'을 자체적으로 마련했다고 밝혔다.
규정안은 협력사와의 상담 및 회의, 국내외 출장, 식사 등 업무에 소요되는 모든 제반 비용을 롯데홈쇼핑이 부담함을 원칙으로 한다. 또 롯데홈쇼핑의 모든 임직원은 협업비용과 관련된 사용내역을 명확하고 정직하게 회사에 보고해야 한다.
해당 사항을 위반할 경우 롯데홈쇼핑 임직원은 내부 규정에 따른 처벌을, 협력사는 롯데홈쇼핑과의 거래에 제한을 받는다.
롯데홈쇼핑이 이 같은 내용의 규정안을 수립한 것은 지난 8월 소통 경영 강화를 위해 국내 최초로 도입한 '리스너' 제도 시행 과정에서 협력사 미팅 시 자비(自費)를 사용하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한다는 임직원들의 불만에서 비롯됐다.
이에 내부 거래 관행을 진단한 결과, 공정한 업무 비용 처리를 위한 내부 기준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규정안을 마련하게 된 것.
롯데홈쇼핑 강현구 대표는 "이번 협업비용 처리 규정안은 '리스너' 제도 시행을 통해 접수된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고, 개선함으로써 변화를 추구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며 "앞으로도 경청의 조직문화를 체질화하고 진정성 있는 투명 경영을 통해 협력사와 동반 성장해 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홈쇼핑은 협력사와의 투명하고 공정한 거래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난 달 기존에 협력사로부터 무상으로 제공 받던 샘플을 모두 구매해 사용하도록 하는 '샘플 운영 규정안'을 자체적으로 마련하고 시행 중이다.

외에도, 외부 전문가 자문 집단인 '경영투명성위원회'(위원장 강철규 前,공정거래위원장) 협력사와 내부 임직원 소통 강화를 위한 '리스너' 프로그램, 한원투명성기구와의 '청렴경영 협약' 등 투명한 조직 문화 구축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
[매경닷컴 방영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