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식물인간' 됐는데 산재 불인정…"하이트진로가 허위로 진술"

기사입력 2018-12-11 19:41 l 최종수정 2018-12-13 20: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하이트진로에서 직원이 업무 도중 쓰러져 식물인간이 됐는데요.
이를 둘러싸고 근로복지공단이 산업재해로 인정하지 않자 가족이 소송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가족들은 회사 측이 허위 진술서를 공단에 제출했다고 주장합니다.
홍주환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해 3월 업무 중 갑자기 뇌출혈로 쓰러진 하이트진로 직원 41살 박 모 씨.

▶ 인터뷰 : A 씨 / 박 모 씨 어머니
- "지금은 사지 마비에 쓰러진 그날부터 눈 한 번도 못 뜨고 말 한마디 못 하고…. 내 자식이 이렇게 되리라고 지금도 믿어지지 않고…."

하지만 산업재해로 인정되지 않았는데, 박 씨의 가족들은 회사 측이 근로복지공단에 허위 진술서를 제출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합니다.

▶ 인터뷰 : 최 모 씨 / 박 모 씨 삼촌
- "공단에 제출한 서류 보면 근무 시간이 많지 않았고 스트레스 없다…. 그런데 노무사한테 쓴 내용 보면 상반된 내용…."

박 씨가 하루 2갑 담배를 피우고 1주일에 4차례 소주를 3병씩 마신다는 내용도 있지만,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 씨는 몇 달째 보건소 금연 프로그램을 이수하는 등 건강관리를 해왔다는 겁니다.

▶ 인터뷰(☎) : B 씨 / 하이트진로 전직 직원(박 모 씨와 같은 부서 근무)
- "술·담배를 엄청 많이 했어요? 평소에."
= "그렇게 안 했어요. 술 많이 못 먹었…. 그렇게 먹을 수가 없어요."

진술서를 작성한 직원도 '잘 모르는 상태에서 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C 씨 / 하이트진로 직원(지난 1월 박 씨 가족과 대화)
- "(음주·흡연 내용) 기재했습니까? 무슨 근거로."
= "그 친구가 음주하는지, 얼마나 흡연하는지 잘 몰랐습니다. 동료직원한테 물었고…."

하이트진로 측은 진술서 작성에 회사가 관여한 적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 인터뷰(☎) : 하이트진로 관계자
- "그거와 상관없이 (근로복지공단) 내부적으로 판단해서 그 근거를 갖고 하는…. 사실 산재 불승인 난 이유는 이전 병력도 있었고, 자기관리가 잘 안 돼 있다고…."

박 씨의 가족들은 산재 불승인 결정을 인정할 수 없다며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MBN뉴스 홍주환입니다. [thehong@mbn.co.kr]

영상취재 : 이권열 기자·김근목VJ
영상편집 : 이우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또 '빙상 성폭력'…쇼트트랙 코치 10대 제자에게 성범죄
  • 윤 대통령 지지율 3%p 올라 36.4%…중도층 지지 상승
  • [속보] 위중증 환자 491명…오늘부터 3·4차 접종 예약 중단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이란 "'이슬람 엠블럼' 삭제한 미국 대표팀, 월드컵서 퇴출"
  • FIFA 일본팬 욱일기 응원 제지에...서경덕 교수 "적절한 조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