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가인 ‘Fxxx U’, KBS도 방송불가…태진아 ‘라송’은 왜?

기사입력 2014-02-20 11:05 l 최종수정 2014-02-20 1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가인과 태진아의 노래가 KBS에서 방송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19일 발표된 KBS 가요심의 결과, 가인의 노래 ‘Fxxx U’와 태진아의 ‘라 송’(LA SONG)은 각각 욕설과 간접 홍보의 이유로 이같은 조치를 받았다.
가인의 노래에는 제목부터 ‘Fxxk U’라는 욕설이 사용됐으며, ‘라 송’은 가사에 ‘마세라티’ ‘페라리’ 등 특정 상품의 브랜드가 언급된 게 문제였다.
가인의 소속사는 “방송용으로 만든 노래가 아니어서 예상했던 일”이라는 반응이다. 애초 이 곡은 방송은 포기하고 발표한 셈. 앞서 이 노래는 SBS에서도 방송 불가 판정을 받은 바 있다. MBC에서도 방송불가 판정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비의 ‘라 송’ 멜로디와 가사를 그대로 리메이크해 수록한 태진아의 경우는 의구심을

자아낸다. 비의 ‘라 송’은 방송에서 아무런 문제가 없었기 때문이다. 비가 부른 ‘라송’의 경우 ‘마세랄라 페랄라’로 불렀으며, 심의 신청에도 ‘마세랄라 페랄라’로 바꿔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태진아의 ‘라 송’은 심의 접수 시 ‘마세라티 페라리’로 냈기 때문에 방송불가 판정이 내려졌다는 게 KBS 측의 설명이다.
happy@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카타르] 독일 잡은 日에 2억 걸었다 싹 날린 축구팬
  • 검찰, '서해 피격' 서훈 전 안보실장에 구속영장…수사 막바지 향하나
  • 음주 단속에 앙심… 길거리서 회칼 휘두른 50대에 경찰 '실탄' 쏴
  • [단독] 식약처,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카타르] 손흥민에 벤투까지 퇴장시킨 심판에…영국 매체 "테일러 공포 세계로"
  • 심한 학대로 '안구적출'까지…강아지 학대범은 두 달째 오리무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