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리타’ 강혜정 “공효진 연기 보고 충격 받았다”

기사입력 2014-11-14 16:08 l 최종수정 2014-11-14 1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강혜정
↑ 사진=강혜정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오주영 인턴기자] 배우 강혜정이 공효진의 연기력에 대해 칭찬했다.
14일 오후 서울 대학로 DCF 대명문화공장에서 진행된 연극 ‘리타 Educating Rita’(이하 ‘리타’)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강혜정은 “공효진의 연기를 보고 충격을 받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공효진은 배우로서 자유로운 느낌이 있다. 휴대폰 업그레이드 되듯이 연기도 업그레이드 된다. 그게 쉬운 게 아닌데 어느 작품이든 한 순간에 본인을 뛰어넘는 연기를 하고 있는 경우가 있다. 그때마다 ‘대박’이라는 생각에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또 “시간이 지날수록 연기가 좋아지고 홀가분해진 것 같다. 책임감과 눈치를 벗어던지는 것 같다. 연습할 때 한 번도 못 만나 봤는데 정말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리타’는 뒤늦게 배움에 대한 열망을 갖고 평생교육원에 입학한 주부 미용사 리타와 권태로운 삶을 살고 있던 프랭크 교수가 만나, 점차 변화하는 두 사

람의 모습을 담은 연극이다. 전무송이 프랭크 교수 역을, 공효진과 강혜정이 리타 역을 맡는다.
공효진은 연기 활동 중 처음으로 연극 무대에 올라 관심을 끌었다. 강혜정은 연극 ‘프루프’이후 4년 만에 다시 무대에 서게 됐다. ‘리타’는 오는 12월3일부터 내년 2월1일까지 DCF 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강영국 기자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뉴스추적] 7·10 세금폭격에 눈치 보기 극심…다주택자 버틸까?
  • 신규 확진 보름 만에 30명 대…배드민턴 동호회서 추가 확진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WHO "코로나19 안 사라질 듯…카자흐스탄 폐렴도 코로나 가능성"
  •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정치권에서 찬반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