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1박2일’ 정준영, 얼굴에 빨래집게 ‘빼곡’… 무슨일?

기사입력 2015-08-29 14: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정준영이 빨래집게 고문을 당했다.
30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전라남도의 최고의 맛 세븐을 찾아 떠나는 '미식레이스'가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지난 주 멤버들은 다리 부상을 당한 김주혁의 선택으로 김주혁 팀과 비 김주혁 팀으로 나뉜 상황. 김주혁은 차태현과 정준영을 선택했고, 이에 따라 김준호, 데프콘, 김종민이 한 팀을 이뤘다.
형들 보다 먼저 미션을 확인한 정준영은 "김종민의 게임! 빨래집게"라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세 명이 릴레이로 주어진 빨래집게를 얼굴에 다 부착해야 했기에 가장 먼저 한 사람은 미션 시간 99초를 참아야 했던 상황.
담담하게 미션을 시작한 정준영은 가장 먼저 솔선수범해 얼굴에 빨래집게 테트리스를 시작했고 "하나 더"를 나지막이 말해 형들을 놀라게 했다. 본인의 얼굴에 빼곡히 테트리스를

완료한 뒤에는 '빨래집게 전도사'로 형들의 얼굴까지 손수 테트리스를 시행하며 미션 성공의 의지를 불태웠다는 후문.
한편 김주혁, 김준호, 차태현, 데프콘, 김종민, 정준영 여섯 멤버들과 함께하는 '1박 2일'은 매회 새롭고 설레는 여행 에피소드 속에서 꾸밈 없는 웃음을 선사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권성동, 강릉 미사일 낙탄에 "재난문자 하나 없어…군 대응 무책임"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법원 "비트코인, 금전 아냐…이자율 상한 적용 안 받아"
  • [영상] BTS 뷔도 반한 '11살 피카소'…천재 소년의 그림 수억 원대 완판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마약 하는 부모와 살던 2살 아기 사망…"아기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