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화유기’ 이승기, 오연서 구했다…애틋한 재회

기사입력 2018-02-18 08: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좋아. 그럼 여기서 니가 날 죽여 봐”
tvN ‘화유기’ 이승기가 죽음의 고통을 이겨내며 석관에 갇혔던 오연서와 뜨거운 포옹을 나누는 장면이 펼쳐져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박홍균/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제이에스픽쳐스) 15회 분에서는 손오공(이승기 분)이 삼장 진선미(오연서 분)의 모습으로 등장한 아사녀(이세영 분)를 ‘속임수 키스’로 잠재운 후 삼장 진선미를 구하는, ‘흑기사’ 면모를 발산했다.
극중 삼장 진선미를 석관에 가두고 영혼을 바꾸는데 성공한 아사녀가 삼장 진선미의 모습을 한 ‘아삼장’으로 등장한 상황. 아삼장의 존재를 눈치 챈 손오공은 “무슨 일로 왔어?”라며 경계하는 아삼장에게 “내가 언젠 꼭 불러서 왔나? 보고 싶어서 왔지”라며 평소 삼장 진선미에게 하는 츤데레 말투로 아삼장을 안심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혼례 발표를 위해 모인자리, 손오공은 우마왕(차승원 분)과의 대화에서 “삼장이 돌아오면, 난 아사녀를 찢어 죽일 거야”라며 살기어린 모습을 드러냈던 터. 이후 손오공은 물론 모두가 자신을 속인 것을 알게 된 아사녀는 손오공을 향해 삼장 진선미의 몸에 상처를 내 악귀들에게 먹히게 하겠다며 협박을 했고, 손오공은 “내가 잘못했어. 그러지 마. 다치게 하지 마”라고 말하며 어쩔 수 없이 항복했다.
그러나 수렴동에서 아삼장과 둘만의 시간을 갖게 된 손오공은 “사령의 인연을 끊어 드리죠”라는 아삼장의 말에 삼장이 자신을 부르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 알게 됐다. 이어 아삼장이 삼장 진선미가 돌아오면 손오공이 죽을 수도 있다며 그래도 기다릴 거냐고 묻자, 손오공은 “아니 안 기다려”라며 아삼장의 손에서 반지를 빼내고, 아삼장을 눕히고 키스를 나눴다. 하지만 이 키스는 계속 경계하는 아삼장에게 잠이 드는 약을 먹이기 위한 속임수였던 것. 손오공은 아삼장을 향해 “좋은 꿈꿔, 그리고 다시 네가 이 몸에서 깨어나는 일은 없을 거야”라고 싸늘하게 말했다.
이후 향로에 반지를 태워 삼장 진선미의 꿈속에 들어간 손오공은 드디어 삼장 진선미와 마주하게 됐다. 자신의 눈앞에 나타난 손오공을 보고 놀란 삼장 진선미는 “니가 왜 왔어! 나가!”라며 손오공을 막았고 계속해서 다가오는 손오공에게 “오지 마, 오지 마! 손오공”이라고 외쳤다. 삼장 진선미의 말을 불복한 손오공은 또다시 금강고가 흑빛으로 변하며 심장에 고통을 느꼈다.
하지만 삼장 진선미가 “역시 넌 나 때문에 아프고 죽을거야”라며 눈물을 글썽이는데도 불구하고, 손오공은 “좋아, 그럼 이 자리에서 니가 날 죽여 봐”라고 걸음을 멈추지 않았다. 더욱이 손오공은 눈물을 쏟아내는 삼장 진선미를 향해 “내가 무섭고, 힘들 고, 위험할 때, 니 이름을 부르면 날 지키러 온다고 했잖아”라며 손을 내밀었고 “진선미...진선미...진선미...”라고 애타게 이름을 불렀다. 삼장 진선미는 이를 보다가 결국 손오공의 손을 잡았고, 마침내 두 사람이 뜨거운 포옹을 나누며 재회해 보는 이들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 삼장 진선미가 자신을 구하고 약 기운에 취해 잠든 손오공을 눈물을 글썽인 채 바라보다 “인간 진선미는, 제천대성 손오공을 사랑해. 이제 네 사랑은 끝내자”라며 손오공의 팔목에서 금강고를 빼려는 엔딩 장면이 펼쳐졌다. 손오공의 손에서 금강고가 사라지는 것일지, 그로 인해 두 사람의 러브라인에 어떤 변화가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아며,15화 전국 가구 시청률이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순위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2049 시청률 또한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해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눈길을 끌었다. (닐슨코리아 / 유료플랫폼 / 전국 기준)
방송 후 시청자들은 “이승기의 애절한 눈빛 계속 생각남”, “오연서 울 때 같이 울었다ㅜ”, “오

늘 진짜 눈물샘 터졌어요ㅜㅜ”, “이제 금강고를 빼는 건가요?”, “우마왕 아사녀를 일부러 놓아줬네..”, “난 이승기, 차승원 베드신이 오늘의 베스트였다”,“손오공이랑 진선미랑 만날 때 진심 눈물이 주룩주룩 났다”라며 폭발적인 반응을 내놨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 16회 분은 18일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코로나19·돼지독감·흑사병까지…중국에 초강력 전염병 속출 '비상'
  • [속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 526건중 333건이 GH 그룹"
  • "불법 촬영물 지워줄게"…옛 연인 유인해 성폭행한 남성 '구속 송치'
  • '어차피 대표는 이낙연'? '어대낙' 다음은 누구?
  • 스위스 동물원 사육사, 관람객 앞에서 시베리아 호랑이에 물려 숨져
  • 유명 야구인 아들 수억원대 사기혐의 '구속'…피해자는 극단적 선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