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TV시청률] ‘싱글와이프2’, 윤상♥심혜진 러브스토리에 시청률 ‘뿜뿜’

기사입력 2018-03-01 09:32 l 최종수정 2018-03-01 09: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싱글와이프2 윤상 심혜진 사진=SBS
↑ 싱글와이프2 윤상 심혜진 사진=SBS
[MBN스타 백융희 기자] ‘싱글와이프 2’가 시청률과 화제성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싱글와이프 시즌2’에서는 윤상 부부가 처음으로 등장했다. 윤상의 아내는 왕년에 왕성하게 활동했던 미모의 배우 심혜진. 윤상은 자신의 뮤직비디오를 촬영하며 아내를 만났다면서 “사심이 가득했던 캐스팅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공개된 심혜진의 현재 모습은 전성기와 다른 점을 전혀 찾을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다웠다. 심혜진은 남편 윤상과의 첫 만남과 결혼, 이후의 삶을 회상하며 차분하게 돌아봤다. 대학원에 진학해 공부를 계속하고 싶었는데, 남편 윤상을 생각해 아기를 먼저 가졌고, 막상 아기를 낳고 보니 공부를 다시 하기 쉽지 않았다고.
심혜진은 남편과 떨어져 미국에서 홀로 아들 둘을 뒷바라지하는 어려움을 털어놨다. 무거운 책임감과 아버지의 역할을 전부 다 대신할 수는 없는 미안함이 심혜진을 짓누르고 있었다. 윤상은 “저한텐 한 번도 외롭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며 마음 아파했다.

미국에서의 독박육아도 한국만큼 쉽지 않았다. 심혜진은 수영대회 나가는 큰아들 찬영을 위해 새벽부터 엄청난 양의 짐을 싸서 2시간 거리를 태우고 갔다. 혹여 아픈 곳이 있을까 마사지도 해주고 아직 어려 엄마에게 매달리는 작은 아들을 들쳐 안고 움직였다.

13살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훈훈한 외모를 가진 큰아들 찬영은 수영 유망주. 하지만 그 뒤에 심혜진의 엄청난 희생이 있었음이 고스란히 보였다. 심혜진은 경기 내내 전문 코치처럼 찬영의 기록 단축을 위해 서포트했다. 평소 모습과 전혀 다른 심혜진의 카리스마에 윤상은 깜짝 놀랐다.

방송 이후 윤상 가족에 대한 반응은 뜨거웠다. 심혜진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전성기의 인기를 방불케 했고, 아들 찬영의 영상에는 수많은 댓글이 달렸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임백천의 아내 김연주의 낭만 일탈 피날레가 전파를 탔다. 김연주는 한국어가 유창한 호주인 리즈, 파비와 다시 한번 만나 마지막 날을 즐겼다. 두 친구는 스스로 “우리는 한국 사람인 것 같다”고 농담할 정도로 한국과 한국 문화를 사랑했다.

식혜와 찜질방을 그리워하고 소주를 한국어 공부의 비결로 꼽는 김연주의 외국인 여행메이트의 모습에 스튜디오는 웃음
바다가 됐고 시청률은 7.2%까지 치솟았다.

이후 이 친구들과 그레이트 오션로드를 찾은 김연주는 “식구들 생각이 많이 난다”며 끝내 눈물을 보였다. ‘싱글와이

프2’를 통해 ‘FM 여사’라는 별명을 얻은 김연주의 강하면서도 아름다운 내면, 그리고 국적과 연령이 다른 친구들과 벽을 허물고 함께 여행하는 모습은 깊은 여운을 남겼다.

정성호의 아내 경맑음도 하와이 대저택에서 BBQ 파티를 즐기고 집라인에 도전해 웃음을 선사한 뒤 석양을 보며 낭만 일탈을 마무리 지었다. 백융희 기자 byh@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재판 거래' 확인돼도 이재명 '무죄' 뒤집기 어려워
  • 윤석열 "전두환, 5.18 빼고 정치 잘했다는 분들 많아"…여야 후보 모두 반발
  • 오세훈 "대장동 개발방식 상상도 못 해"…서울시 국감 삼킨 대장동
  • 컨테이너 사무실서 불나 4명 숨져…"다투는 소리 들려"
  • 간미연, 모더나 접종 후 "최저 혈압 61…살아는 있습니다만"
  • '낙태 종용 K배우' 지목 김선호, 침묵 깼다…"사실 파악 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