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로맨스패키지’ 전현무 "아직 결혼은 안 했지만 `일편달심`"

기사입력 2018-04-30 16:40

'로맨스 패키지' 전현무, 임수향. 제공| SBS
↑ '로맨스 패키지' 전현무, 임수향. 제공| SBS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인턴기자]
‘로맨스패키지’의 로맨스가이드 전현무가 연인 한혜진을 향한 일편단심, 사랑꾼 면모를 드러낸다.
오는 5월 2일 밤 11시 10분 첫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로맨스패키지’에서는 부산 편이 전파를 탄다.
부산 용두산공원에서 진행된 오프닝 당시 로맨스가이드 전현무, 임수향은 훈훈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참가자들의 연이은 등장에 감탄을 멈추지 못했다. 두 사람은 남자 출연자를 보며 “옥택연, 안재현, 휴 그랜트를 닮았다. 첫 회부터 대박”이라며 환호했고, 여자 출연자의 등장에는 “오늘 SBS 미니시리즈 드라마 촬영하고 있는 거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청춘남녀 10인의 정체가 기대감을 높이는 가운데 이들의 가슴 설레는 첫 만남은 봄 소풍 ‘버스 짝꿍 선택’ 콘셉트로 진행됐다. 남자 참가자들이 앉아있는 버스에 차례로 여자들이 들어온 뒤 마음에 드는 남성의 옆자리에 앉는 것. 파일럿보다 더욱 심장 쫄깃해진 첫 만남 방식에 출연자들은 동공 지진을 일으켰고, 로맨스가이드 역시 손에 땀을 쥐었다는 후문이다.
첫 만남 뒤 모든 출연자들이 처음으로 다 같이 모인 바비큐 파티에서도 남녀 출연자들의 미묘한 기류는 이어졌다. 자리를 선정하던 중 전현무는 “한혜진 씨가 남긴 어록이 있다. 이런 저녁 식사 자리에서는 ‘자리가 반’이다”라고 언급했다. 출연자들 역시 원하는 이성의 옆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치열한 눈치 싸움을 벌였다. 뒤이어 은근한 스킨십과 눈에 보이지 않는 팽팽한 신경전까지 펼쳐져 더욱 긴장감이 고조됐다고.
또 '로맨스패키지’에는 매력적인 참가자들을 커플로 이끌 ‘로맨스가이드’도 있다. ‘한끼줍쇼’ 출연 당시 MC 욕심을 드러내며 자체 최고시청률을 기록했던 임수향은 새롭게 합류한 ‘로맨스패키지’에서도 맹활약을 예고했다. 자신의 고향 부산에서 촬영을 진행한 임수향은 애교 넘치는 사투리까지 선보이는 한편 또래 여성들의 심리를 섬세하게 분석해 눈길을 끌었다.
파일럿에 이어 정규편성에서도 MC를 맡게된 전현무는 임수향이 자신을 ‘형부’라고 부르자 “아직 결혼을 안 해서 형부는 아니지만 ‘일편달심’이다”라고 연인 한혜진의 별명 '달심'을 언급해 사랑꾼 면모를 보여줬다. 또한, 최근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 남다른 예능감으로 큰 웃음을 준 승리가 스페셜 MC로 투입, 적재적소에서 예능감 넘치는 애드리브를

선보여 촬영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한편, '로맨스패키지’ 부산 편에 참가한 10인의 청춘남녀 사이에서 과연 어떤 로맨스 라인이 탄생할지, 낭만의 도시 부산에서 펼쳐질 ‘심쿵’ 로맨스 현장은 오는 5월 2일 오후 11시 10분 SBS에서 공개된다.
ksy7011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