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어바웃타임` 측 "이서원 하차 결정…배우 대체해 재촬영 예정"

기사입력 2018-05-16 23: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배우 이서원이 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가운데, 그가 출연할 예정이었던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 타임’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
tvN 측은 16일 “tvN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타임’ 제작진은 오늘(16일) 늦은 저녁 소속사로부터 해당 사실에 대해 통보를 받았고, 내부 논의를 통해 이서원씨의 하차를 결정했다”고 이서원의 하차 소식을 전했다.
이어 “이서원은 극중 여주인공이 출연하는 뮤지컬의 연출자 역할로 출연하며, 주인공들의 스토리와는 별도의 서브 스토리를 담당하는 조연 역할로 분량이 절대적으로 크지는 않다”면서 “그러나, 서브 스토리이긴 하지만 드라마에서 다뤄지는 다양한 이야기 중 하나로 그려지기 때문에 스토리 자체를 삭제할 수는 없어 다른 배우로 대체해 재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타임’은 지난 2월부터 촬영을 시작해 방송 분량을 여유있게 확보한 상황이라, 해당 씬을 재촬영하더라도 방송일정에 차질은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제작진은 향후 드라마 제작이 원만히 진행되고 시청자 분들께 좋은 작품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이서원이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혐의(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서원은 지난 달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A씨에게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당했다. 이후에도 이서원이 신체 접촉을 시도하자 A씨가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었고, 이에 화가 난 이서원이 흉기로 A씨를 협박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줬다. 이서원은 경찰 조사 당시 술에 취해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서원이 출연할 예정인 ‘어바웃 타임’은 오는 17일 오후 2시 제작발표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서원은 제작발표회 참석이 예정되어 있었지만,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참석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다음은 제작진 입장 전문.
tvN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타임> 제작진은 오늘(16일, 수) 늦은 저녁 소속사로부터 해당 사실에 대해 통보를 받았고, 내부 논의를 통해 이서원씨의 하차를 결정했습니다.
이서원은 극중 여주인공이 출연하는 뮤지컬의 연출자 역할로 출연하며, 주인공들의 스토리와는 별도의 서브 스토리를 담당하는 조연 역할로 분량이 절대적으로 크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서브 스토리이긴 하지만 드라마에서 다뤄지는 다양한 이야기 중 하나로 그려지기 때문에 스토리 자체를 삭제할 수는 없어 다른 배우로 대체해 재촬영을 진

행할 예정입니다.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타임>은 지난 2월부터 촬영을 시작해 방송 분량을 여유있게 확보한 상황이라, 해당 씬을 재촬영하더라도 방송일정에 차질은 없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제작진은 향후 드라마 제작이 원만히 진행되고 시청자 분들께 좋은 작품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첫 '서울특별시기관장'…박원순 아들 귀국
  • 미국 시카고 도심서 흉기에 찔려 숨진 시신 발견... 사흘 이상 지난 것으로 추정
  • WHO "현 상황에선 코로나19 사라질 것 같지 않다"
  • 베이징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닷새째 '0명'
  • '한국군 최초 대장' 백선엽 장군 별세…향년 100세
  • 네팔서 장마로 잇단 산사태 발생…최소 16명 사망·45명 이상 실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