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마녀의 사랑’ 현우, 이홍빈과 아슬아슬 동침…무아지경 딥슬립

기사입력 2018-08-22 16: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마녀의 사랑’ 현우와 이홍빈의 아슬아슬한 ‘적과의 동침’이 포착돼 웃음을 자아낸다.
MBN 수목드라마 ‘마녀의 사랑’(박찬율 연출/손은혜, 박세은 극본/김종학프로덕션 제작) 측은 22일(화) 한 침대에서 동침하는 현우(성태 역)-이홍빈(제욱 역)의 모습을 공개해 네티즌들의 두 눈을 휘둥그래하고 있다.
극중 현우-이홍빈은 ‘마녀’ 윤소희(초홍 역)를 사이에 둔 ‘사랑의 라이벌’. 특히 윤소희를 향해 거침없는 사랑과 매력을 선보이며 삼각 로맨스에 불을 붙이는 등 시청자들의 흥미를 끌어올리며 이들의 로맨스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궁금증을 최고조로 높이고 있는 상황.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현우-이홍빈이 한 침대에 누워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세상 모르게 잠이 든 이홍빈과 달리 현우는 잠이 안 오는 듯 두 눈을 말똥말똥 뜨고 있는 모습. 더욱이 이홍빈은 현우를 꼭 끌어안은 채 누가 업어가도 모를 만큼 꿀잠에 빠져있는데 이런 두 사람의 모습이 마치 고목나무에 붙은 매미 같아 보는 이들을 배꼽 잡게 한다.
특히 현우의 반응이 웃음을 배가시킨다. 이홍빈의 포옹에 심기가 불편한 듯 미간을 찌푸리고 있는 것. 더욱이 현우는 자신의 품 안으로 점점 파고드는 이홍빈의 기습 스킨십을 막는 듯 두 손으로 철벽 보호막을 치고 있는 모습.
그런가 하면 이불 싸움에 한창인 두 사람의 모습이 보는 이들을 웃음 터트리게 한다. 자신의 이불을 뺏어가지 말라는 듯 있는 힘껏 끌어당기고 있는 현우와 함께 이홍빈은

잠결에도 이불 절대 사수에 나선 모습. 과연 두 사람이 어떤 이유로 아찔한 하룻밤 동침을 하게 됐는지 호기심을 증폭시키며 ‘마녀의 사랑’ 9회 방송에 대한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앞으로 종영까지 4회를 남긴 ‘마녀의 사랑’은 오늘(22일) 밤 11시 9회가 방송된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성폭행당했어도 같은 아파트에…피해자, 고통 호소
  • 상온 노출 백신 접종 1명 이상 반응…코로나·독감 동시 감염 3건 보고
  • 빅히트 공모가 13만 5천 원…100조 원 청약 몰리나?
  • 해변서 모래 놀이 하던 일가족 3명, 파도에 휩쓸려 숨져
  • 문 대통령 "이유 불문하고 송구"…"김정은 사과는 각별한 의미"
  • [단독] "왜 연락 안 돼"…고교 후배 납치해 폭행·협박한 일당 구속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