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크리스 에반스, ‘캡틴 아메리카’ 은퇴 소감 “지난 8년 영원히 잊지못할 것”

기사입력 2018-10-05 10: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최지원 인턴기자]
할리우드 스타 크리스 에반스가 ‘캡틴 아메리카’와의 작별 소감을 밝혔다.
5일(한국시간) 크리스 에반스는 트위터를 통해 전 세계 ‘캡틴 아메리카’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그는 “공식적으로 ‘어벤져스4’의 촬영이 끝났다. 오늘은 조금 감정적인 날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지난 8년간 캡틴 아메리카를 연기해서 영광이었다. 카메라 앞에서나 뒤에서나 그리고 대중 앞에 설 때나 항상 좋은 기억이었기에 정말 감사하다. 영원히 잊지 못할 것이다”며 작별 소감을 말했다.
크리스 에반스는 지난 2011년 영화 ‘퍼스트 어벤져’에서 캡틴 아메리카 역을 맡은 이후 8년간 캡틴 시리즈를 비롯한 마블 영화 7편에서 활약했다. 그의 연기에 많은 마블 팬들은 웃고 울었으며, 그를 향한 열렬한 지지를 보였다.
그러나 원작 코믹스의 캡틴 아메리카 스티브 로저스가 ‘시빌 워’ 후속작 ‘캡틴 아메리카의 죽음’에서 사망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크리스 에반스의 하차설이 불거졌다. 지난 3월 크리스 에반스는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누가 밀기 전에 기차에서 내려야 한다”며 ‘어벤져스4’를 끝으로 캡틴 아메리카 역에서 하차한다고 밝혔다. 이에 많은 팬들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크리스 에반스의 작별 인사를 접한 팬들은 “아이언맨도 떠나고, 캡틴 아메리카도 떠나다니. 걱정스럽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고 그렇네”, “마블 유니버스의 한 세대가 끝이 나고 있구나. 벌써 아쉽다”,

“캡틴 고생했어요. 앞으로 지구는 누가 지키나”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크리스 에반스가 연기하는 ‘캡틴 아메리카’의 마지막 영화 ‘어벤져스4’는 오는 2019년 5월 3일 북미 개봉 예정이다.
jwthe1104@mkinternet.com
사진 | 영화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스틸컷[ⓒ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뉴스추적] 7·10 세금폭격에 눈치 보기 극심…다주택자 버틸까?
  • 5년간 가스 질식사 73명…실시간 가스탐지기로 막는다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WHO "코로나19 안 사라질 듯…카자흐스탄 폐렴도 코로나 가능성"
  •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정치권에서 찬반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