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구충제 먹을 필요 없다? 회충 감염률 0.5%도 안돼

기사입력 2018-03-25 10:53 l 최종수정 2018-04-01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과거에 비해 위생환경이 좋아진 지금도 매년 봄, 가을이면 구충제를 먹는 사람들이 적지 않습니다.

지난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뱃속에서 기생충 수십 마리가 발견됐다는 보도가 나온 후 일선 약국의 구충제 판매가 크게 늘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우리나라 사람의 장내 기생충 양성률(감염률)을 보면 별다른 진단 없이 구충제를 복용하는 건 의미가 없다고 꼬집은 전문가 의견이 공개됐습니다.

25일 의료계에 따르면 허선 한림대학교 의과대학 기생충학교실 교수는 대한의사협회지(JKMA) 3월호에 '구충제를 매년 복용하여야 하나'는 칼럼을 기고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대개 의사의 처방 없이 약국에서 사는 구충제는 회충, 편충, 요충 감염 등에 효과를 내는 일반의약품입니다. 허 교수는 이 구충제가 듣는 회충, 편충, 요충 등의 양성률을 소개해 근거를 보탰습니다.


우리나라 국민의 회충란 양성률은 한국건강관리협회(구 한국기생충박멸협회) 기준 1971년 54.9%에서 1992년 0.3%, 2013년 0.06%, 2012년도 0.025%로 급감했습니다.

편충이나 요충도 마찬가지입니다. 편충은 1971년 64.5%에서 2012년 0.4%로, 요충은 1981년 12.0%에서 0.0042%로 양성률이 뚝 떨어졌습니다.

허 교수는 "국내 기생충 양성률을 보면 치료목적으로 구충제를 복용하는 건 의미가 없다"며 "회충이나 편충 양성률이 0.5% 밑도는 시점에서 구충제를 정기적으로 또는 예방목적으로 복용하는 건 권장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예방목적으로 복용하더라도 대부분의 구충제는 체내에서 물질이 절반 이상 빠져나가는 반감기가 8~12시간

에 불과해 혈중에서 오랫동안 지속하지 않으므로 예방효과가 없다는 설명입니다.

허 교수는 "구충제를 정기적으로 먹으라는 건 2018년 한국에선 잘못된 내용"이라며 "의료인도 이런 질문을 받으면 정확하게 필요 없다고 답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감염이 의심될 경우 의료기관을 방문해 검사를 받아 처방받아 복용하는 걸 권한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다자대결 윤석열 45.3%-이재명 37.1%…"조국 사과 적절" 46.6%
  • "조동연 성폭행범 수사해달라"…공소시효 남았지만 힘든 이유는?
  • 추미애 "쥴리 실명 증언 등장"…윤석열 측 "강력한 법적 조치"
  • 정의용 "정전 종식 평화체제 대체"…유엔 스마트캠프에 100만 불 지원
  • 홍준표의 경고 "윤석열, 벌써 아첨에 둘러싸여…전두환 등극 때 같아"
  • "조동연, 모범적 아이였다"던 모교 교사…알고 보니 졸업 후 부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