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중국 은행, 북한 금융거래 대폭 제한"

기사입력 2006-08-30 04:02 l 최종수정 2006-08-30 04: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베이징과 상하이에 있는 대부분의 중국 은행들이 최근 북한과의 금융거래를 대폭 제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의 한 당국자는 "북한측의 신규 계좌 개설이

까다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일정 규모 이상의 자금거래는 중국 당국에 일일이 보고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중국 당국의 이같은 움직임은 미국이 지난해 방코델타아시아내 북한 계좌를 돈세탁 계좌로 지정하며 북한과의 금융거래를 경고한 데 따른 결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만취' 서울시 공무원…여성들 합석 요구에 경찰에 행패까지
  • "독감백신 15분만 상온 노출되면 물백신"…백신 500만 개 어쩌나
  • '자녀 특혜 의혹' 나경원 압수수색 영장 '통째 기각'
  • "집 지어줄게"…지적장애인 로또 1등 당첨금 가로챈 부부
  • 소연평도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군 "북 해역서 발견 정황"
  • 민주, 공수처법 개정안 기습 상정…국민의힘 "이게 협치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