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야정 협의 "참여" VS "거부"

기사입력 2006-11-27 14:52 l 최종수정 2006-11-27 14:52

한나라당이 여야 정치협상회의를 구성하자는 노무현 대통령의 제안을 거부했습니다.
열린우리당은 즉각 유감을 표명하고 앞으로 정국경색의 책임은 한나라당에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한성원 기자!


질문1)
한나라당이 청와대의 제안을 거부했는데요. 그 이유가 무엇입니까?

답)
네, 한나라당은 오늘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노무현 대통령이 제안한 '여야정 정치협상회의'를 거부했습니다.

강재섭 대표는 지금 이 시점에 과연 이런 협상이 필요한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청와대가 스스로 풀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 강재섭 / 한나라당 대표
-"한마디로 노무현 대통령이 처리할 일을 알아서 처리하면 순석간에 물꼬가 트이고 나머지는 국회가 처리할 수 있다."

노무현 대통령이 독선과 오기를 버리면 자연스럽게 해결되기 때문에 만날 필요 조차 없다는 것입니다.

절차상 문제도 제기했는데요.

사전에 협의도 없이 발표하기 30분전에 통보하는식으로 알려온 것에 대해서도 진정성이 없다며 비판했습니다.

또 이번 정치협상을 통해 얻을 것이 없다는 현실적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질문2)
환영 입장을 보인 열린우리당이 반발했을 텐데요. 어떻습니까?

답)
네, 열린우리당은 즉각 유감을 표명하고 앞으로 정국 경색의 책임은 한나라당에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인터뷰 : 우상호 / 열린우리당 대변인
-"한나라당이 대화를 통해서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보다는 점거 등 폭력적 방식을 통해서 문제해결을 가로막겠다고 하는 의사를 드러낸 것이라고 규정한다."

우 대변인은 이어 한나라당의 거부에 따라 전효숙 임명동의안을 국회 내 표결을 통해 강행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한편 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장은 이어 책임있는 당청 대화 추진 의사를 밝혔는데요.

김 의장은 책임있는 당정청 간 대화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는 정부가 방향을 정해놓고 하는 당정협의는 임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질문3)
출자총액제한 제도 관련한 당정협의 얘기도 해보겠습니다.
이번에도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구요?

답)
정부와 열린우리당은 출자총액제한제도 적용대상 조정 문제를 논의했지만, 최종합의 도출에 실패했습니다.

당정회의에서 정부는 출자총액제 적용 대상을 자산 2조원 이상으로 축소하고, 순환출자는 점진적으로 해소를 유지한다는 수준의 정부안 통과를 요청했지만, 열린우리당 내부에서 다양한 의견이 나와 합의안을

도출하지는 못했습니다.

특히 일부 의원들이 순환출자 금지를 강력하게 주장해 논란을 겪었습니다.

열린우리당은 당 내부의 의견조율이 선행돼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국회 정무위나 정책의총 등을 통해 입장을 정리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mbn뉴스 한성원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