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초청거부..당청 정면충돌

기사입력 2006-11-27 19:17 l 최종수정 2006-11-27 21:00

여야정 정치협상 무산의 후폭풍은 당청 관계로 불어닥쳤습니다.
급기야 노무현 대통령의 초청을 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장이 거부하는 상황까지 벌어졌습니다.
강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청와대를 향한 열린우리당의 불만이 극에 달했습니다.

최근 이라크 파병 연장 동의안 등 정부의 일방통행식 발표에 이미 감정이 상해 있던 상황.

여기에 단 한마디 상의도 없이 불쑥 튀어나온 여야정 정치협상 회의 제안이 불을 질렀습니다.

인터뷰 : 김근태 / 열린우리당 의장
- "당은 정부가 방향 정해놓고 하는 당정협의 앞으로 임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여야정 정치협상은 무산됐고, 노무현 대통령은 다시 열린우리당 비상대책위원과 상임고문단 20명을 청와대 만찬에 초청했습니다.

하지만 김근태 의장은 참석을 거부했습니다.

4번이나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청할 때는 꼼짝도 않다가 야당과의 만남이 무산되자마자 부른데 대한 불만의 표시입니다.

특히 초청 인원이 20명이라는 점에서 터놓고 얘기를 나누는 자리가 아니라는 판단이 크게 작용했습니다.

출자총액제한제, 부동산정책, 국민연금 등 현안마다 이견이 산적한 가운데 감정싸움까지 겹쳐 당청관계는 최악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mbn뉴스 강상구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