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2018국감] 신용현 의원 "데이트폭력 사범 4년 새 42% 껑충"

기사입력 2018-10-06 07: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데이트폭력 문제가 날로 심각해지는 가운데 경찰에 입건된 데이트폭력 사범도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이 6일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데이트폭력 현황'자료에 따르면 데이트폭력으로 경찰에 입건된 사람은 2013년 7273명에서 2017년 1만303명으로 4년 만에 42.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데이트폭력 사범은 2013년에 비해 2014년 6675명으로 7%가량 '반짝' 감소했지만 2015년 7692명, 2016년 8367명 등 작년까지 3년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올해의 경우 1∼8월 기준 6862명이 데이트폭력을 저질러 입건된 것으로 나타나 작년에 이어 증가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신 의원은 전했다.
지난해 입건된 피의자들을 혐의별로 나누어 보면, 폭행·상해가 73.3%(7552명)로 비중이 가장 높았다.
신 의원은 "과거 연인 간 사적 다툼으로 치부되던 데이트폭력 수위가 높아지고 유형도 다양해지고 있다"며 "피해자 보호를 위한 제도적 장치 강화와 가해자를 엄벌에 처하는 등 정부 차원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질의하는 신용현 의원<br />
<br />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당 신용현 의원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8.1.25...
↑ 질의하는 신용현 의원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당 신용현 의원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8.1.25

srbae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임순영 젠더특보 "실수하신 일 있나" 묻자 박원순 "무슨 말인가"
  •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서 전원 항체 형성
  • 코로나19 신규확진 39명…해외유입 28명·지역발생 11명
  • 홍남기 "주택 공급 확대 위해 그린벨트 해제 검토"
  • 서울 고시텔 화재…불탄 차량서 1명 숨진 채 발견
  • 심상정 '조문 거부' 사과 논란…홍준표 '채홍사' 거론에 비판 쇄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