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로비 수사 본격화...김민석씨 구속여부 오늘 밤 결

기사입력 2006-09-01 12:22 l 최종수정 2006-09-01 12:22

상품권 업체 지정을 둘러싼 정관계 로비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과거 상품권 사업에 뛰어들었던 60여개에 대한 기초 조사를 마치고 다음주부터 본격적인 소환에 나섭니다.
이영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검찰이 60여개 상품권 발행업체 대표와 실무자들을 한 차례씩 불러 조사했습니다.

이들은 상품권 인증제가 도입된 2004년 12월과 지정제가 도입된 지난해 7월 발행업체로 선정되기 위해 경쟁했던 업체들입니다.

일부는 조사 과정에서 경쟁업체가 상품권 발행업체로 지정되기 위해 정치권 인사들에게 금품 로비를 펼치거나 영향력 있는 인사를 동원했다는 주장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르면 다음주부터 정ㆍ관계 로비 의혹과 관련해 출국금지한 정치권 브로커 3~4명을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이들에 대한 광범위한 계좌 추적을 통해 국회 문광위 의원들이나 보좌관들과의 접촉 여부를 추궁할 방침입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이미 전 국회 문광위 수석 전문위원 김문희 씨를 출국금지했으며 조만간 소환할 예정입니다.

또 황금성이 영등위 심사를 통과하는 과정에서 심의를 맡았던 김혁 전 영등위 소위 위원의 사무실도 압수수색했습니다.

한편 검찰은 어젯밤 한국컴퓨터게임산업중앙회 김민석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황금성 제조업체로부터 2백대의 게임기를 받아 차명으로 게임장을 운영했다는 혐의입니다.

그러나 김씨는 단순한 외상거래였을 뿐 청탁은 없었다면서 영장실질심사를 신청해 최종 구속여부는 밤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이영규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