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딱지상품권 8천만장 100곳 유통

기사입력 2006-09-21 09:12 l 최종수정 2006-09-21 09: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미지정 경품용 상품권인 이른바 '딱지상품권' 수천만장을 제조, 유통시킨 혐의로 제조업체 5곳을 적발해 T사 대표 이모씨와 L사 대표 우모씨 등 2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또 Y사 대표 신모씨 등 3개사 대표와 유통책, 인쇄업자, 미지정 상품권을 납품받아 사용한 오락실 업주

등 1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씨 등 5개 업체 대표들은 서울 영등포와 종로, 충북 충주 등지에 각각 사무실을 차린 뒤 작년 7월부터 현재까지 한국게임산업개발원의 지정을 받지 않은 상품권 총 8천만장을 제조해 전국 100여곳의 성인오락실에 유통시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윤미향 계좌에 왜 시누이 집 판 돈이?…이상한 해명 '도마'
  • '만취' 부장검사, 한밤 중 길거리에서 여성을…
  • 대구 신세계백화점 신원 미상 남성 투신 사망
  • [단독] "수사관 1천여 명 전직" 발칵…대검 진화
  • 충남도, '하루 300만장 생산' 마스크 공장 유치
  • 최형우 전 의원 장충동 자택 경매 나와…45억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