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해외 한국학자 154명 “역사교과서 국정화, 자유 억압한 정부 정책의 연장선”

기사입력 2015-10-26 05: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해외 한국학자 154명 “역사교과서 국정화, 자유 억압한 정부 정책의 연장선”

국정교과서에 대한 반대 의견 표명이 해외 대학에서도 일어나 화제를 모으고 있다.

25일 해외 대학에서 한국사 관련 연구와 강의를 하는 교수•강사 154명이 성명서를 제출했다.

브루스 커밍스 시카고대 교수, 존 트릿 예일대 교수, 로스킹 브리티시 컬럼비아대 교수, 윤성주 미국 칼던대학 교수, 김선주 하버드대 교수 등이 참여했다.
해외 한국학자 154명 “역사교과서 국정화, 자유 억압한 정부 정책의 연장선”
↑ 해외 한국학자 154명 “역사교과서 국정화, 자유 억압한 정부 정책의 연장선”

이들은 성명서에서 "민주주의 국가에서 역사교과서는 다양한 의견과 분석을 존중하고, 자유로운 토론과 전문 역사학자들의 연구를 바탕으로 만들어져야 한다고 믿는다"며 “한국정부의 국정화 계획은 지난 몇 년간 자유로운 발언의 기회와 학문공동체의 자유를 억압해 온 정부 정책들의 연장선상에 있다"고 지적했다.

또 "역사는 정밀한 과학과 다르며, 전문 역사학자들의 다양한 통찰력을 바탕으로 한 것"이라며 "역사에 단일한 해석을 적용해서는 올바른 역사를 만들 수 없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정부의 국정교과서 계획은 민주국가로서 인정받은 한국의 국제적 명성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일본 정부의

역사 수정주의를 둘러싼 지역 내부의 분쟁에서 한국의 도덕적 기반을 약화시킬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연구자와 교육자로서 한국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계획을 우려하며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한국의 동료 역사학 교수들에게 연대와 지지의 마음을 표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해외 한국학자 154명

온라인 뉴스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통령실 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 개최…"북한 도발 강력 규탄"
  • [단독] '인력 부족'탓 13년 만에 예술의전당 감사…기부금 막 쓰고 날림 사업까지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