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일제강제징용 33인 유해 귀향… 서울시립 묘지에 안치

기사입력 2018-03-01 15: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33인의 유해가 뒤늦게나마 모국의 품으로 돌아와 서울시립 묘지에 안치된다.
서울시와 서울시설공단은 2일 서울시립 용미리 제2묘지공원에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 33위를 안치할 봉안시설을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시는 "이번 유해안치 및 봉안시설지원은 '일제 강제징용희생자 유해봉환위원회'의 요청으로 추진되는 것으로 올해 제99주년 3.1절을 맞아 추가로 귀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시는 지난해 8월 '일제강제징용 희생자 유해봉환' 행사에서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 33위를 이미 안치한바 있다. 봉환위원회는 희생자들의 유언에 따라 고국으로 유해 봉환을 추진하고 시에 임시 안치지원을 요청했다.
이번에 봉환된 33위는 지난 1차 봉환시 유해가 안치된 구역과 같은 서울시립 용미리 제2묘지 '건물식 추모의 집'내 안치된다.
봉환위원회는" 2019년 35위를 추가로 안치해 총 101위의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들의 유

해가 고국으로 돌아오게 된다"며 "별도로 추진중인 해외동포묘역(DMZ 평화공원) 조성시까지 101위의 유해를 용미리 제2묘지 추모의 집에 임시 안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봉환위원회는 이날 오전 11시 광화문광장에서 '일제강제징용 희생자 유해봉환 국민추모제'를 열었다.
[김제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재판 거래' 확인돼도 이재명 '무죄' 뒤집기 어려워
  • 오세훈 "대장동 개발방식 상상도 못 해"…서울시 국감 삼킨 대장동
  • '조폭 돈뭉치' 논란에…"김용판 사퇴하라" vs "적반하장"
  • 컨테이너 사무실서 불나 4명 숨져…"다투는 소리 들려"
  • 간미연, 모더나 접종 후 "최저 혈압 61…살아는 있습니다만"
  • '낙태 종용 K배우' 지목 김선호, 침묵 깼다…"사실 파악 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