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시교육청, 태풍 `솔릭` 북상에 "등하교 조정·휴교 검토 지시"

기사입력 2018-08-22 17: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태풍 '솔릭'이 북상함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은 피해가 예상되는 경우 등·하교 시간 조정과 휴업을 적극 검토하도록 각 학교에 지시했다.
서울시교육청은 22일 일선 학교에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제19호 태풍 솔릭 북상에 따른 피해 예방 철저'라는 제목의 공문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4시까지 23일 휴업을 결정한 학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부는 23일 사회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대응기구인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열어 태풍 현황과 대응조치를 점검할 예정이다.
한편 제19호 태풍 솔릭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제주 서귀포 남쪽 24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0㎞로 북서쪽으로 이동 중이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에 미안한 마음" 사과
  • 북 사과에도 남는 의문들 '월북 vs 실족'
  • 말다툼하던 지인에 흉기 휘두른 50대 남성…60대 남성 숨져
  • "걱정돼서"…길가 만취 여성 데려가 성폭행한 의사
  • 해외 언론, '김정은 사과' 긴급보도…"북 지도자 사과 극히 이례적"
  • 백신 접종일정 촉박…"신성약품이 계속 조달 맡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