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카즈미어, 재활 등판 도중 조기 강판...다저스 `비상`

기사입력 2016-09-08 09:46 l 최종수정 2016-09-08 1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바람 잘 날 없는 LA다저스 선발진, 이번에는 스캇 카즈미어가 오클라호마시티에서 우울한 소식을 전해왔다.
카즈미어는 8일(한국시간) 재활 등판 차원에서 트리플A 오클라호마시티 다저스 소속으로 내슈빌 사운즈(오클랜드 어슬레틱스 산하)와의 플레이오프 1차전 경기에 선발 등판했지만, 1회를 마치지 못하고 강판됐다.
카즈미어는 첫 타자 제이콥 브러그맨을 볼넷으로 내보낸데 이어 프랭클린 바레토를 사구로 연달아 내보냈고, 1사 1, 3루에서 레나토 누네즈에게 홈런을 허용했다. 맷 올슨을 땅볼 처리하며 2아웃을 만들었지만, 다시 란겔 라벨로를 볼넷, 브라이언 앤더슨을 사구로 내보냈다.
스캇 카즈미어가 재활 등판 도중 부상으로 조기에 강판됐다. 사진= MK스포츠 DB
↑ 스캇 카즈미어가 재활 등판 도중 부상으로 조기에 강판됐다. 사진= MK스포츠 DB
이후 트레이너가 마운드로 올라와 카즈미어의 상태를 살폈고, 그대로 마운드를 내려갔다. 2/3이닝 만에 33개의 공만 던지고 강판됐다.
다저스 구단은 카즈미어가 목 오른쪽과 흉곽 부위에 부상이 재발했으며, LA 복귀 이후 추가 검진을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시즌 25경기에서 135 1/3이닝을 던지며 10승 6패 평균자책점 4.59를 기록했던 카즈미어는 지난 8월 24일 목 염증으로 15일 부상자 명단에 오르며 다저스 선발 부상자 대열

에 합류했다.
그는 수많은 선발 부상자 중 가장 빠른 복귀가 기대됐던 선수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8일 경기 전 인터뷰에서 "오늘 재활 등판이 잘되면 다음 주 양키스 원정에서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 계획은 예정대로 실행할 수 없게 됐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내일은 철도도 멈춘다…대체인력 4천6백 명 긴급투입
  • 이별통보한 연인 19층서 밀어 살해한 30대…2심서도 징역 25년
  • [카타르] 벤투 "김민재, 포르투갈전 출전 불확실…내일까지 상황 봐야"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해운대서 70대 대리기사가 몰던 차량…택시·구조물 들이받고 전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