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8 아시안게임] 男펜싱 에페, 銅확보…‘4연패’ 할수있다!

기사입력 2018-08-22 14: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안준철 기자] 한국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의 아시안게임 단체전 4연패 도전이 순항 중이다. 일단 동메달을 확보했다.
정진선(34·화성시청) 박경두(34·해남군청) 권영준(31·익산시청) 박상영(23·울산광역시청)로 구소성된 한국 남자 펜싱 에페 대표팀은 22일(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컨벤션센터(JCC) 센드라와시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 8강에서 이란을 45-26으로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이로써 동메달을 확보하며 대회 4연패를 향해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한국은 정진선을 시작으로 권영준-박상영-권영준-정진선-박상영-권영준-박상영-정진선이 이란 선수와 대결을 펼쳤다.
지난 19일 펜싱 남자 에페 개인전에서 나란히 은메달과 동메달을 목에 건 박상영과 정진선. 이들이 주축이 된 남자 에페 대표팀이 단체전에서 준결승에 진출해. 동메달을 확보했다. 사...
↑ 지난 19일 펜싱 남자 에페 개인전에서 나란히 은메달과 동메달을 목에 건 박상영과 정진선. 이들이 주축이 된 남자 에페 대표팀이 단체전에서 준결승에 진출해. 동메달을 확보했다. 사진(인도네시아 자카르타)=천정환 기자
정진선이 5-3 기선을 제압한 뒤 권영준

이 5-1로 격차를 벌렸다. 박상영(5-4), 권영준(5-2), 정진선(5-2)의 승리로 25-12까지 달아난 한국은 박상영이 5-6 근소한 패배를 당한 뒤 권영준이 1-1 무승부에 그쳤지만 박상영, 정진선이 승리를 이어가며 최종 준결승 진출을 확정지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7명 숨진 현대아울렛 합동감식…담배꽁초 없고 전기차 폭발도 아니다?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체험학습 못 가 화나"...중학생, 교실서 흉기 난동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