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개그맨 김현철, 진짜 오케스트라 지휘자 됐다

기사입력 2014-07-28 09:54 l 최종수정 2014-07-28 16: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지휘봉을 든 개그맨 김현철의 눈빛이 달라졌다. 프로 못지 않은 지휘 실력을 뽐내더니 지역 유스오케스트라의 부지휘자로 특별 선임됐다.
28일 소속사에 따르면 김현철은 최근 은평 유스오케스트라 김문겸 단무장의 추천을 받아 오케스트라 부지휘자로 활동하게 됐다.
평소 클래식 마니아로 널리 알려진 김현철은 SBS '이숙영의 러브 FM'에서 '김현철의 어설픈 클래식' 코너를 진행하는 등 방송을 통해 놀라운 지휘 실력을 선보인 바 있다.
지난해 8월 세종문화회관과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클래식 음악콘서트 '이럴 땐 이런 음악'을 통해 공식적으로 지휘자 활동을 시작한 그는 수 차례 재능기부를 기반으로 이번에 정식 지휘자로 나서게 됐다.
소속사 관계자는 "청소년들이 활동하는 유스오케스트라로 많은 청소년들과 어린 친구들에게 귀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임하겠다"며 "유스오케스트라 뿐만 아닌 전문 연주인들과의 교류와 소통을 통해 더 좋은 클래식 공연으로 많은 대중들 앞에 설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철은 향후 지속적인 발전과 공부를 위해 해외 유학까지도 고려 중이다.
psyon@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필로폰 투약' 돈스파이크의 다중인격·의처증은 대표적 마약 부작용"
  • 검찰 '고발사주 의혹' 김웅·김건희 불기소 처분…"손준성과 공모 증거 부족"
  • (영상) 눈 풀린 채 "몸이 안 좋다"…제 발로 파출소 온 마약사범
  • 유승민 연일 윤 비판…"국민 개돼지 취급하는 코미디 그만해야"
  • "아이 깨우면 환불" 배달 요청에…자영업자 '주문취소'로 맞대응
  • ‘마약 투약 의혹’ 남태현·서민재, 소변·모발 국과수 의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