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구르미’ 박보검, 다양한 눈빛연기…단호하면서 애틋하기까지

기사입력 2016-09-21 08: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KBS2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이하 ‘구르미’)의 박보검이 다양한 감정을 통한 눈빛 연기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아 화제다.

20일 방송된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이영(박보검)은 난을 일으키려는 '백운회'의 움직임으로 흥분증세를 보이며 괴로워하는 순조(김승수)를 위로했다.

이영은 "이 일은 소자에게 맡기시고, 근심을 거두시옵소서"라며 "옥체가 상하실까 저어되옵니다"라고 말했다. 왕이기 이전에 아버지를 향한 걱정스러움과 안쓰러움을 느꼈던 것.



이후 "못 이긴 척 소신의 나무 그늘 아래 몸을 피해보는 건 어떠냐"는 신하 김헌(천호진)의 비아냥 섞인 도발에는 "그늘 아래 있자고 발아래가 진창인 걸 못 봐서야 되겠습니까"라며 비장한 눈빛을 선보이기도.

뿐만 아니었다. 정약용(안내상)에게 "백성의 편에 서서 함께 나라를 이끌어 가자"고 청하는 장면에서는 그를 향

한 존경스러움과 희망 가득한 눈빛 연기를 선보였으며, 정인인 홍라온(김유정)을 대할 때는 그 누구보다 다정하고 따뜻한 눈빛이었다.

극 중 박보검은 외척 세력에게는 비장하고 단호함을, 아버지에게는 안타까움과 애틋함을, 정인에게는 다정하고 따뜻함 등 다양한 감정을 눈빛으로 표현하고 있다는 평이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폐연료봉 운송 사고 땐 피폭돼도 사실상 무보험?
  • 이틀 만에 또 미사일…북 외무성 "항모 끌어들여 위협"
  • [단독] '입금만 700여명'…비상장주식 사기 일당 무더기 검거
  • [단독]"장애인용 쇼핑카트는 어디에?"…대형마트 관리감독에 손 놓은 정부
  • 비·조정석, 유명 골퍼와 불륜설에 강경 대응…"명백한 허위"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