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 ‘라스’ 양동근X노희지X허정민X서신애, 아역스타의 ‘애환+성장통’ 입담 대잔치

기사입력 2018-03-01 00:56 l 최종수정 2018-03-01 01: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라스’ 아역스타 양동근, 노희지, 허정민, 서신애가 출연해 임담을 과시했다.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특집으로 합쳐서 97년, 평균 24년 연기경력을 자랑하는 아역스타 양동근, 노희지, 허정민, 서신애가 한 자리에 모여 입담을 뽐낸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양동근은 즉석 랩 인사로 유쾌하게 포문을 열었다. 삼남매 다둥이 아빠가 된 양동근은 아역 당시 ‘대인기피증’이 왔던 여러 에피소드를 공개해 모두를 숨죽이게 했다. 그는 특별한 이유로 쌍절곤과 비비탄 총을 갖고 다녔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아역배우 활동을 오래했던 양동근은 과거 자신을 알아보는 어른들의 과한 스킨십으로 “대인기피증까지 생겼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어른들이 알아보고 손을 잡으면 안 놔줬는데, 어린 마음에 무서웠다. 나를 지키겠다는 생각에 쌍절곤과 비비총을 갖고 다녔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또한 양동근은 "20대 때 이루고 싶은 걸 다 이뤘다"면서 액션영화와 앨범 등 빠른 성공으로 인해 목표가 없어졌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노희지는 과거 EBS '노희지의 꼬마요리'의 멘트인 "여러분 편식하면 안돼요"라고 반갑게 인사했다. 이어 노희지는 "1년 4개월 전에 결혼해서 요즘 신혼생활을 즐기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그는 “‘라디오 스타'에 나오는 게 꿈이었다”면서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 시합 티켓을 포기하고 출연했다"고 밝혔다.
그는 부모님 모두 방송국에서 일한 인연으로 방송국에 놀러갔다가 ‘꼬마 요리사’가 됐다고 캐스팅 비화를 소개했고 "중학교 때 아이들이 조금만 튀는 행동을 하면 말이 많았다. 그때 상처를 많이 받아서 연기를 그만뒀다"고 고백했다. 이에 서신애도 격하게 공감하자 노희지는 "캐릭터가 확실했던 아역들이 성장통이 심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노희지는 MBC 드라마 '주몽' 촬영과 ‘대학 특혜입학' 논란에 대해 “아빠가 촬영감독이셨기 때문에 아빠 '빽'으로 주몽에 출연한 맞지만, 그것 때문에 대학에 입학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허정민은 “24년째 연예계 유망주를 꿈꾼다”고 자기소개를 하며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그는 “아역계에서는 양동근과 이민우 형님이 양대 산맥”이라고 말하며 당시 경쟁이 심했던 아역계의 상황과 어머니들의 치열한 암투를 공개했다. 이어 그는 아역 당시 자신을 'C급'이었다고 자평하며 "아역을 했던 걸 아무도 모른다"면서 확실한 캐릭터가 없었음을 위안으로 삼으며 "아역 때 못 나간 게 다행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특히 허정민은 “너무 어린 나이에 시작해서 어른들의 세계를 일찍 알았다. 지방 촬영이 잦았는데, 스탭들이 스스럼없이 술, 담배를 했다. 어른들 따라 국밥만 먹었다"며 힘들었던 점을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유난히 술과 관련된 얘기를 말하며 애주가임을 입증했다. 특히 서울 모처에서 모르는 사람과 술을 마셨던 일화를 소개했다. 그는 처음 본 사람과 대화가 너무 잘 통한다고 느껴서 전화번호를 교환했다고. 하지만 이미 저장돼 있는 번호여서 깜짝 놀랐다면서 “같은 술집에서 만취 대화를 나눈 적이 있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허정민은 엄현경과 허영지 등과 자주 술자리를 갖는다고도. 이에 노희지도 “자신은 소주파”라며 “포차 스타일을 좋아한다. 안주는 꼼장어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서신애는 '아역 이미지'에서 벗어나려고 화장법과 헤어스타일 등에 변화를 줬던 얘기를 꺼내면서 "한동안 그렇게 하고 다녔는데 뭔가 안 맞는 옷을 걸친 느낌이더라"라고 고백했다. 또한 "최근에 뮤지컬을 하는데 생애 첫 키스신을 한다. 매일 매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신애 역시 노희지와 마찬가지로 뒤에서 비난하는 친구들 때문에 학교생활이 힘들었다며 ”우울한 사춘기를 극복하는데 5년이 걸렸다"고 전했다.
이날 노희지, 허정민이 ‘소주파’라고 밝힌 데 비해 자신은 “맥주와 소주를 못 마신다. 주로 양주를 마신다. 데킬라로 3잔"이라고 반전 술취향을 공개해 놀라움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술을 마실 때는 대

화를 하지 않고 마시기만 한다”고 덧붙여 MC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서신애는 지난해 부산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서 '파격 드레스'로 이목을 집중시켰던 바. 그는 "어른스러워 보이고 싶어서 입은 게 아니었다. 스타일리스트, 엄마, 기획사 분들이 다들 옷이 예쁘다고 하셨다"면서 "당시 20살이었기 때문에 충분히 가능하다고 생각했다"고 소신을 밝혔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쥐 잡을 때" vs "뇌물 받은 고양이"…이재명-윤석열, 대장동 신경전
  • "유통기한 3개월 지난 카레, 회색 계란"...군 불량급식 논란
  • 40대 여성 공중에 '대롱대롱'…한 달에 두 번 멈춘 '집코스터'
  • 배우 김동현, 억대 사기로 또 집행유예…"돈 빌리고 안 갚아"
  • "CPA 준비하던 외아들, 화이자 2차 접종 이틀 뒤 사망"
  • '건강주사 맞고 온몸 피멍' 아옳이..."손발이 쫙 안 펴져" 후유증 고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