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1%의 우정’ 최용수 “배정남, 말 거칠게 하더라” 아슬아슬

기사입력 2018-05-12 16: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1%의 우정’ 최용수-배정남의 화끈한 우정 쌓기가 펼쳐진다.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의 우정’(연출 손자연)은 99%의 서로 다른 두 사람이 1%의 우정을 만드는 리얼리티 예능. 이 가운데 오는(12일) 방송에서는 ‘1%의 우정’을 통해 우정 만들기에 성공한 안정환-배정남이 서로의 절친을 소개,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4각 우정 쌓기를 펼친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안정환은 fc서울 전 감독 최용수를, 배정남은 모델 한현민을 초대해 함께 부산 여행을 떠날 예정.
최용수와 배정남은 부산에서 나고 자란 부산 토박이. 더욱이 부산에서 서울로 상경한 나이 또한 비슷한 두 사람은 고향이며 성격까지 공통분모가 많았다고 해 이목을 끈다. 특히 카리스마 넘치는 부산 사투리와 상남자의 거친 마초 기질은 판박이였다고.
최용수는 “걔 말 참 거칠게 하더라”며 만나기 전부터 배정남을 예의주시했음을 밝히며 관심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배정남은 “최용수 감독 운동시절부터 무서웠다는 소문을 익히 들었다”라고 긴장한 모습을 보여 두 사람의 첫 대면에 모두의 관심이 쏠렸다.
그런데 의외로 첫 대면을 하게 된 두 사람은 말도 없이 음식을 먹으며 살벌하고 아슬아슬한 기류를 만들어 갔다는 후문. ‘자칭 서울 사람’이라

고 자부하지만, 입만 열면 사투리가 쏟아져 나오는 최용수-배정남이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 또한 이들의 화끈한 우정 나누기는 가능할지 궁금증을 높인다.
서로 상반된 두 사람이 만나 함께 하루를 보내며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고 우정을 쌓아 가는 리얼리티 예능프로그램 ‘1%의 우정’은 오늘(12일) 밤 10시 45분에 방송된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때린 적 없고 사과할 마음 없다"…발뺌하는 감독·선수들
  • "지휘 배제는 위법" 보고 받은 윤석열…최종 입장 '고심'
  • [단독] 부산 감천항 베트남 선원 4명 야반도주…당국은 책임공방만
  •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경찰 "미필적 고의 살인 혐의도 검토"
  • "추가 대책 앞두고 문의 이어져"…미니 신도시 지정될까
  • [단독] 안철수-윤상현 단독 오찬 회동…차기 대선 논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