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창동X유아인 ‘버닝’, 오늘(14일) 국내 언론에 첫 공개

기사입력 2018-05-14 08: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오늘(14일) 언론‧배급시사회를 통해 국내 언론에 첫 공개된다.
이날 오후 2시 서울 용산CGV에서는 ‘버닝’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리는 가운데 영화 상영만 있을 뿐, 현재 영화의 주역들이 칸에서 머물고 이는 만큼 기자간담회 외 다른 일정은 진행하지 않는다.
'버닝'은 이창동 감독이 '시' 이후 8년만에 내놓은 신작으로 일본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헛간을 태우다'가 원작. 유통회사 알바생인 종수가 어릴적 친구인 해미를 만나고 그녀에게서 아프리카에서 만난 벤이란 남자를 소개받으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유아인과 스티븐연, 전종서가 출연하며 한국 영화 가운데 유일하게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국내에서는 제작단계에서부터 일찌감치 영화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 올해 최고 기대작 중 하나로 떠올랐고, 해외에서도 역시나 연일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이날 제작사 파인하우스필름에 따르면 ‘버닝’ 오는 16일 칸에서 공개되기 전 이미 칸필름마켓에서 아시아 8개국에 선판매됐다.
프랑스를 비롯해 중국, 홍콩, 마카오, 대만, 필리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등에 판매됐으며 일본도 본 상영에 앞서 사전 구매를 위해 문의가 있다고. 독일

영국 스페인 남미 이탈리아 등 각국의 바이어들이 '버닝'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버닝’에 대한 국내외 영화인들의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과연 이 관심이 수상의 영예로도 이어질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국내 개봉일은 오는 17일이다.
kiki2022@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만취 승객 상대로 성폭행 시도한 택시기사…블랙박스 훼손까지
  • 자가격리 어기고 출근한 40대, 보건소 복귀 요청에 "데리러 오라"
  • 진천 폐기물 처리공장서 불…인명 피해 없어
  • "손정우 풀어준 강영수, 대법관 후보 자격 박탈"…국민청원 '10만 돌파'
  • '청문회 공격수' 박지원, 이번엔 '수비수'로 국회 검증대 오른다
  • 민경욱 "중앙선관위 폐기물 차량서 파쇄된 투표용지 발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