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독전’ 강승현, 이상형은 이광수…”폭 안기고 싶은 로망”

기사입력 2018-06-11 14: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백민경 인턴기자]
배우로 변신한 모델 강승현이 화제인 가운데 그의 이상형 발언이 눈길을 끈다.
강승현은 11일 다수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영화 ‘독전’의 450만 돌파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사실 나는 흥행에 대한 감도 잘 모른다. 기사를 통해 ‘독전’이 엄청 흥행이 되고 있는 영화구나 싶었다”라고 말해 화제가 됐다.
강승현은 2008년 포드 슈퍼모델 오브 더 월드 1위로 데뷔한 10년 차 베테랑 모델이지만 배우로는 올해 갓 데뷔한 신인이다.
지난달 개봉한 영화 ‘챔피언’에 이어 ‘독전’까지. 신인이지만 당찬 행보에 그의 이상형 발언도 덩달아 시선을 끌었다. 그는 지난해 7월 방송된 SBS 파워FM ‘장기하의 대단한 라디오’에 출연해 이광수를 언급했다.
당시 DJ였던 장기하는 “’런닝맨’ 출연 당시 이광수의 이상형 월드컵에서 최종 우승을 했더라”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에 강승현은 “나 역시 출연 전에도 이광수와 같은 팀을 하고 싶었다. 그런데 이상형 월드컵에서 우승해 기분이 좋았다”라고 답했다.
강승현은 “남자에게 폭 안기고 싶은 로망이 있다. 내가 키가 커서 남자도 덩치

나 키가 커야 하는데 ‘런닝맨’ 멤버 중에는 이광수가 월등하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1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독전’은 10일 하루 14만 8081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2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 수는 450만 4917명이다.
bmk22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국 1-1 포르투갈 : 전반 27분 김영권 동점골
  • 남욱 "대장동 최종결정권자는 이재명"…김만배 측 "진술에 과장 있다"
  •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에 '징역 5년' 구형
  • 트럭에 쇠구슬 쏜 노조원 3명 체포…공정위도 화물연대 압박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