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레이샤 솜, 몰카에 분노 "고은 집, 회사, 차에 설치돼…법적조치 할 것"

기사입력 2018-08-30 14:23

레이샤 혜리, 채진, 고은, 솜(왼쪽부터). 사진| 스타투데이 DB
↑ 레이샤 혜리, 채진, 고은, 솜(왼쪽부터). 사진| 스타투데이 DB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걸그룹 레이샤 고은이 몰래카메라 피해를 당하자, 멤버 솜이 분노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솜은 지난 29일 인스타그램에 "평생 소장각. 남의 몰카 평생 소장해서 어디다 쓸 건데? 아이디, 비밀번호도 필요없고 그냥 아무나 다 볼 수 있는 거라? 미친 것 아닌가요? 멤버 집, 회사, 차에 설치된 몰카, 그리고 유출"이라며 고은의 피해사실을 알렸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레이샤 고은 사생활 영상 뜸. 평생 소장각 아니냐? 본인인증 필요 없으니 아이디, 비번 아무거나 넣고 보면 됨"이라는 글과 함께 탈의실과 차, 집 등에서 몰래 찍힌 사진이 담겼다.
솜은 "TV나 인터넷에서나 볼 수 있는 남의 얘긴 줄 알았는데 코앞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다니, 소식 전달받고 저도 모르게 눈물부터 났던 것 같다"면서 "남들 입에 쉽게 오르내릴 수 있는 직업을 가졌지만 이렇게 길 가다 길바닥 찍듯 아무렇지 않게 사생활을 침해하고 또 그걸 이용해 저희에게 피해를 입히고 상처를 줄 권리는 그 누구에게도 없다"면서 분노의 목소리를 높였다.
솜은 또 "혹시라도 영상을 보게 되시거나 관련 게시물을 보시게 되는 분이 제 주변에 또 계시다면 꼭 알려주시고 신고해달라. 유출자 본인 역시 이 글을 보게 된다면 유포를 멈추고 처벌을 기다리길 바란다"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레이샤는 지난 2015년 결성된 4인조 걸그룹으로, 고은 솜 채진 혜리로 구성됐다.
ksy70111@mkinternet.com
<레이샤 솜 입장 전문>
평생 소장각...... 남의 몰카 평생 소장해서 어따 쓸건데요? 아이디 비번도 필요없고 그냥 아무나 다 볼 수 있는거라고요..? 미친거 아닙니까? 멤버 집, 회사, 차 에 설치된 몰카, 그리고 유출.
tv나 인터넷에서나 볼 수 있는 남의 얘긴줄 알았는데 코앞에서 이런일이 일어나다니, 소식 전달받고 저도 모르게 눈물부터 났던 것 같습니다.
저희 멤버, 레이샤 모두 작은 관심이라도 감사하며 무플보단 악플이 낫다 멘탈 잡으며 말도 안되는 악성루머들에 인신공격도 그러려니 참고 넘겨왔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참아왔던 결과가 이건가요? 지금까지 저희 4명 모두 레이샤로 열심히 달려왔습니다. 언급된 리더 역시 여기까지 레이샤를 끌어오려 누구보다 고생한 친구고요. 남들 입에 쉽게 오르내릴수있는 직업을 가졌지만서도 이렇게 길가다 길바닥 찍듯 아무렇지 않게 사생활을 침해하고 또 그걸 이용해 저희에게 피해를 입히고 상처를 줄 권리는 그 누구에게도 없습니다.
확실한 법적조치와 함께 이제 가만히 지켜만 보고 있진 않겠습니다. 눈뜨자마자 카

톡으로 많은 연락을 받고 있는데 혹시라도 영상을 보게되시거나 관련 게시물을 보시게 되는 분이 제 주변에 또 계시다면 꼭 알려주시고 신고해주세요. 영상과 자료 관련 아시는것이 있는분들 역시도요.
그리고 유출자 본인 역시 이 글을 보게 된다면 유포를 멈추고 처벌을 기다리시길 바라며 이 글을 게시합니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