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뭉쳐야 뜬다’ 안정환, 세븐시스터즈 본 소감…“프러포즈하면 좋을 곳”

기사입력 2018-10-07 22: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뭉쳐야 뜬다` 안정환이 세븐시스터즈를 방문한 소감을 전했다.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 캡처
↑ `뭉쳐야 뜬다` 안정환이 세븐시스터즈를 방문한 소감을 전했다.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 캡처
[MBN스타 대중문화부] ‘뭉쳐야 뜬다’에서 세븐시스터즈를 방문한 안정환이 사랑꾼 면모를 뽐냈다.

7일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뜬다’의 시즌1 마지막 회가 공개됐다. 이날 멤버들은 마지막 영국 패키지여행을 떠났다.

가이드는 “오늘이 영국 여행 마지막 날”이라고 했다. 모두 아쉬워하자 가이드는 “죽기 전에 꼭 가 봐야할 여행지”라고 소개했다.

이어 “하얀 해안절벽이 아름다운 장소”라며 “분필로 만들어진 절벽이다. 매년 30cm~40cm씩 침식돼 사라지고 있다. 그 모습이 일곱 명의 자매 같아서 세븐시스터즈”라고 설명했다.

김용만은 세븐시스터즈 절벽까지 올라가는 길에 바닥의 흙을 만져보더니 “이것 백묵이네”라며 감탄했다. 진선규도

만져보더니 신기해했다.

멤버들은 이윽고 세븐시스터즈를 발견하자 “티라미슈 같다. 한 숟가락 시원하게 떠먹고 싶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안정환은 “여기서 프러포즈하면 좋을 것”이라고 했다. 김용만은 “욕심이 없어진다. 여기서 돈 빌려달라고 하면 다 줄 것 같다. 다행히 지갑은 안 가져왔다”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카타르] 우루과이전 죽도록 뛴 가나 왜?...대통령도 '12년 벼른 복수'
  • '서해 피격' 서훈, 새벽에 구속영장 발부…"증거 인멸 염려"
  • 부천 단독주택서 가스 누출...일가족 3명 일산화탄소 중독
  • 내일 날씨, 또 '강추위'...아침 최저 -12도
  • 美, '핵무기' 탑재 가능한 차세대 폭격기 'B-21' 공개
  • 역전골 '황희찬' 대신 "조유민" 외친 벤투...관중도 함께 "유민" 외쳤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