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내 뒤에 테리우스’ 김여진, 카리스마+코믹 다 잡은 연기력[M+TV인사이드]

기사입력 2018-10-23 13:36

내 뒤에 테리우스 김여진 사진=MBC 내 뒤에 테리우스
↑ 내 뒤에 테리우스 김여진 사진=MBC 내 뒤에 테리우스
[MBN스타 손진아 기자] ‘내 뒤에 테리우스’ 김여진이 매주 유쾌한 맘스파워를 보여주며 안방극장에 해피바이러스를 전하고 있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 제작 MBC, 몽작소/ 이하 ‘내뒤테’)에서 KIS의 수장이자 의리의 동네 언니 심은하 역을 맡은 김여진의 넘치는 활약이 시청자들의 폭소를 터트리고 있다.

‘내뒤테’ 속 웃음의 축이 되고 있는 KIS(Kingcastle Information System/ 킹캐슬아파트 내 아줌마들의 모임)는 NIS(국정원)에 버금가는 정보력으로 맹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그 중심에는 수장 심은하(김여진 분)의 탁월한 리더십이 빛을 발하고 있다.

24시간 풀가동중인 그녀의 레이더는 마을에 수상쩍은 일이 생기면 즉각 비상체제로 돌입, 방대한 맘톡 네트워크에 시동을 켠다. 이어 냉철한 상황 판단으로 정보력을 한데 모아 빠르게 행동개시, 이 모든 것이 심은하의 진두지휘로 매끄럽게 진행되는 것이다. 이런 KIS의 활약이 극중 NIS와 묘하게 비교되면서 웃음을 선사해 짜릿한 재미를 안겨주고 있다.

이런 KIS의 활약을 더욱 맛깔스럽게 살리는 이유는 바로 김여진의 탁월한 연기력이 한 몫을 하고 있다. KIS 리더로서의 카리스마와 동네 언니로서의 정 많은 유쾌한 면모를 제대로 살리고 있기 때문.

고애린(정인선 분)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제 일처럼 발 벗고 나서는 의리와 KIS 핵심 멤버 봉선미(정시아 분), 김상렬(강기영 분)과 함께 뜻밖의 코믹 케미를 보여주며 ‘내뒤테’ 속 폭소 유발자들로 등극했다.

김여진은 “명품백 덕후(?) 다운 모습을 위해 럭셔리하고 우아한 스타일링을 택했다. KIS의 리더로서는 카리스마적인 면을, 고애린에게는 정이 많은 동네 언니 같은 면을 보여주려고 한다. 또 감초 캐릭터인 만큼 평소보다

코믹하게 연기하고 있다”며 심은하 캐릭터 콘셉트를 전했다.

이어 “앞으로 더 많은 일을 겪게 될 고애린에게 동네 언니로서 많은 도움을 줄 예정이다. 애린이가 의지할 수 있는 동네 언니이자, NIS를 뛰어넘는 KIS의 리더로서도 무궁무진한 활약을 펼칠 예정이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며 애정을 전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