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툭-tv] “사윗감 탐나”...‘미우새’ 박수홍♥김영희, 강제 ‘썸’ 이어질까

기사입력 2018-10-29 08: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개그우먼 김영희의 어머니가 박수홍을 사윗감으로 탐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절친 최은경과 함께 김영희의 집을 찾은 박수홍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영희 어머니는 박수홍의 방문에 근사한 저녁상을 준비했다. 김영희가 “평소에 안 보이던 접시가 너무 많다”라고 하자, 김영희 어머니는 “늘 보던 너와 총각손님하고 같나”라고 미혼인 박수홍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이어 박수홍을 향한 김영희 어머니의 애정 공세가 이어졌다. 김영희 어머니는 “하루 종일 음식을 하면서 ‘우리 사위가 온다면 이런 기분일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영희가 순수하다, 사위되면 상다리가 부러질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김영희 어머니는 박수홍의 이상형이 하얗고 아담한 스타일이라는 말에 “그럼 네가 맞네”라고 딸을 어필하는가 하면, “영희가 남자를 흥하게 하는 사주라고 한다”라고 박수홍과 김영희를 이어주려고 했다.
결국 김영희는 “난 이상형이 확고하다. 하정우가 내 이상형”이라고 선을 그으려 했다. 하지만 김영희 어머니는 “하정우는 네 이름도

모른다”면서 “가능성이 있는 것에 승부를 걸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박수홍 어머니 역시 김영희가 며느릿감으로 어떠느냐는 질문에 “솔직한 모습이 마음에 든다”라고 호감을 표했다. 하지만 당사자인 김영희와 박수홍은 김영희 어머니의 적극적인 태도에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출근 안 한 윤석열…변호인단 꾸려 집행정지 신청 준비
  • [단독] 또 만취한 전동 킥보드 교차로서 '쾅'…"규제 강화" 목소리
  • 민주노총 전국 총파업 집회 10인 넘겨 충돌 빚기도…'3차 유행 확산' 우려
  • 셀트리온, 임상 2상 환자 투약 종료…연내 조건부 허가 추진
  • 서초구 사우나 발 확진자 폭증…왜 위험한가?
  • 공수처 추천위 또 불발…추미애, 윤석열 질문에 '묵묵부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