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운명과 분노` 이민정, 사채업자 허준석과 은밀한 회동

기사입력 2018-12-20 11: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운명과 분노' 이민정과 허준석이 은밀하게 만났다.
SBS 주말 특별기획 '운명과 분노'(극본 이제인 전찬호, 연출 정동윤) 제작진이 서울로 상경해 멋진 구두 디자이너로 탈바꿈한 구해라(이민정)와 악독 사채업자 김창수(허준석)의 은밀하면서도 심각한 만남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차수현(소이현)이 김창수를 통해 구해라가 진태오(이기우)와 손을 잡고 골드 제화에 입성했다는 사실을 알게 돼 파란을 예고한 바 있다.이 가운데 공개된 첫 번째 사진 속 구해라는 이전과는 확 달라진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수수하고 단정한 스타일의 구해라는 온데간데없고 짙은 메이크업과 화려한 의상으로 치장한 세련된 구해라가 그 자리를 대신했다.
호텔 스카이라운지인 듯 보이는 고급스러운 바, 얼음이 채워진 술잔과 과일 안주를 두고 김창수와 마주 앉은 구해라가 생각에 잠긴 듯, 김창수의 말을 듣고 있는 듯 시선을 술잔 너머로 향하고 있다. 과거 사채업자 김창수에게 괴롭힘을 당하고 엉엉 울던 구해라와는 판이하게 다른 모습이다.
이어 공개된 사진에서도 구해라의 당당함은 계속된다. 김창수를 똑바로 쳐다보며 무엇인가를 제안하는 듯하다. 반면 김창수는 구해라의 기에 눌린 것인지, 제안을 심각하게 고민하는 것인지 양미간을 잔뜩 찌푸린 표정으로 시선을 떨구고 있다. 김창수는 차수현에게 구해라와 진태오의 연결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며 구해라를 위기에 빠트린 장본인이며, 구해라도 김창수가 차수현에게 정보를 주었음을 알고 있는 듯하다.
두 사람은 무슨 이야기를 나누고 있을까? 당당하면서도 진지한 구해라와 심각한 고민에 빠진 듯한 김창수. 과거와 달리 갑과 을의 입장이 바뀐 듯한 두 사람의 묘한 분위기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운명과 분노' 제작진은 "악녀 차수현의 움직임이 본격화되면서, 구해라의 위기감이 한껏 고조된다. 결국 살기 위해 구해라는 반격에 나설 수밖에 없다"라고 말하고, "돈을 빌린 사람과 사채업자의 천적 관계였던 구해라와 김창수가 앞으로 어떤 관계 변화와 폭풍을 몰고 올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달라"고 부탁

했다.
한편 '운명과 분노'는 운명을 바꾸기 위해 한 남자를 사랑하는 여자와 운명인 줄 알고 그 여자를 사랑하는 남자, 목적을 위해 남자를 차지하려는 여자와 복수심에 차 그 여자를 되찾으려는 남자 등 네 남녀의 엇갈리는 사랑과 분노를 담은 현실성 강한 격정 멜로 드라마다. 오는 22일 밤 9시 5분 9~12회 연속 방송.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30년 동안 정대협에 이용당해…김복동 할머니까지 이용"
  • [단독] 시민 폭행하고 소란 피운 현직 경찰관
  • "인기색상 품절" 스타벅스 가방 '리셀링' 극성
  • "마스크 안 쓰면 택시, 버스 승차거부 허용"
  • 민주 "수사 후 입장 결정" 윤미향은 '침묵'
  • 문 대통령 "전시 재정 필요…3차 추경안 처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