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골목식당’ 백종원, 고발 언급 “작가 친척 섭외? 물증 나오면 내가 고발”

기사입력 2018-12-20 13: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최지원 인턴기자]
외식사업가 백종원이 ‘골목식당’을 둘러싼 루머를 일축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서울 용산구 청파동 하숙 골목에 대한 첫 번째 솔루션이 진행됐다.
이날 백종원은 1주년을 맞은 ‘골목식당’을 되돌아봤다. 백종원은 “어느새 1년이 됐다. 처음엔 욕을 많이 먹은 게 ‘어떻게 저런 식당이 있지’라고 다들 생각하더라. ‘그런 집만 찾아서 섭외를 하냐’, ‘문제 있는 골목만 섭외하냐’라고 하는데 우리게 어떻게 아냐”라며 식당 '섭외'에 대한 소문이 사실이 아님을 밝혔다.
이어 백종원은 “초보식당 같은 경우엔 작가와 친척이 아니냐고 하는데 만약 그런 것 같다 싶으면 알려달라. 물증이 나오면 내가 직접 고발하겠다”라며 섭외의 공정성을 중시하겠다는 뜻을 강력하게 밝혔다.
또한 그는 “사장님들은 망신 당하는 걸 무릅쓰고 나오는 거다. 그래서 좋은 솔루션의 기회를 드리는 거다. 하지만 그 기회를 잡는 사람이 있고 못 잡는 사람이 있다”라며 방송에 출연한 식당 사장님들을 향한 각별한 마음을 드러냈다.
백종원의 진심 어린 발언은 ‘골목식당’의 시청자들에게 고스란히 전달됐다.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저도 처음엔 제작진이 시청률에 눈이 멀어 이상한 집을 찾는다고 생각했는데, 어제 방송 보니 믿음이 가네요”, “정말 대단한 것 같아요. 항상 진심을 다해 사장님들을 대하시는 거 느껴집니다”, “정말 멋있습니다. 오히려 골목식당이 우리 나라의 요식업 현실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는 것 같네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백종원과 '골목식당'의 신뢰를 보냈다.
한편, 백종원은 ‘골목식당’에서 죽어가는 골목의 상인들에게 노하우를 아낌없이 전수해오고 있다. 백종원은 기본적인 준비도

없이 음식 장사를 시작한 이들에게 때로는 날카로운 비판을, 때로는 안타까움을 표현하며 외식업계의 냉혹한 현실을 일깨웠다. 동시에 진심어린 애정과 조언으로 그들의 생존력을 키우는데 큰 도움을 주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jwthe1104@mkinternet.com
사진 | SBS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G7 국가 어디길래…트럼프, 러시아 참여에 공개 '난색'
  • 인천 정신과의원 병실서 50대 환자 추락해 사망
  • "현재 지구에서 6번째 대멸종 진행 중, 20년 안에…"
  • 셀트리온 "동물실험 결과 긍정적…7월 말 사람 임상 목표"
  • KBS "여자화장실 불법촬영 용의자, 직원 아냐"
  • 울산 도심에서 성난 소 난동…하교까지 연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