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야, 지방선거 10대 공약 발표…"미세먼지 해결" 한목소리

기사입력 2018-05-16 17:35 l 최종수정 2018-05-16 17:35

6·13 지방선거에 참여하는 11개 정당이 16일 나란히 지방선거 10대 공약을 발표했다.

여야 모두 미세먼지 해결과 청년복지 강화를 강조하면서도 남북관계 해법이나 기업정책 등에선 입장차를 보였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1개 정당이 제출한 10대 공약을 홈페이지(http://policy.nec.go.kr/)와 '선거정보' 앱을 통해 공개했다.

더불어민주당의 10대 공약은 ▲ 청년 행복 ▲ 미세먼지 해결 ▲ 국민생활안전 ▲ 일자리 중심의 혁신성장 ▲ 한반도 평화 ▲ 청정 분권과 균형발전 ▲ 모두가 희망찬 민생경제 ▲ 상생하는 공정경제 ▲ 보육·교육·복지·주거의 국가 책임 강화와 어르신과 장애인에게 힘이 되는 나라 ▲ 성 평등 사회와 가족 행복 등이다.


민주당은 특히 상생하는 공정경제 부문에서 재벌총수 일가의 사익 편취 및 부당 내부거래 근절, 전횡 방지, 편법적 지배력 확대 차단 등을 위해 올 하반기에 공정거래법을 개정하겠다고 적시했다.

자유한국당은 ▲ 자영업자·소상공인 기(氣) 살리기 ▲ 서민·중산층이 잘사는 나라 ▲ 기업에 자유를, 지역이 바라는 일자리를 ▲ 미세먼지 걱정 없는 대한민국 ▲ 완전한 북핵폐기 위한 강한 안보·당당한 외교 ▲ 촘촘한 복지로 사회안전망 구축 ▲ 저출산 극복, 아이 키우기 좋은 나라 만들기 ▲ 어르신들의 편안한 노후 ▲ 청년생활에 활력 더하기 ▲ 아이들의 교육·돌봄·안전을 책임지는 학교 등을 내걸었다

.

바른미래당은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이 실현되는 일상', '황혼의 농어촌에서 해 뜨는 농어촌으로', '국가를 위한 희생·헌신이 대접받는 나라' 등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민주평화당은 '쌀 소비확대', '명문 지방교육 부활' 등 지방에 초점을 맞춘 공약에 집중했다.

정의당은 '여성이 안전한 마을', '농업·골목상권 활성화' 등을 내걸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