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오산 공군기지 총성 단순 해프닝?…미군 측 "공식 브리핑 할만한 사항 아냐"

기사입력 2014-12-01 18: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산 공군기지 총성 단순 해프닝?…미군 측 "공식 브리핑 할만한 사항 아냐"
'오산 공군기지 총성' /사진=MBN
↑ '오산 공군기지 총성' /사진=MBN

'오산 공군기지 총성'

오늘 경기 평택시 소재 한 주한 미군기지에서 오인 신고로 인해 한때 부대 출입이 통제 됐습니다.

1일 오전 11시 50분쯤 경기 평택시 소재 오산 공군기지(K-55) 내 미 헌병대에 '오늘 훈련이 없는데 총소리를 들었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미군은 낮 12시쯤 부대 출입을 전면 통제하고, 대응조치반을 투입해 부대 곳곳을 수색했습니다.

30여분간 수색 후 "부상자나 총기를 든 용의자를 발견하지 못했고, 부대 내 관계자들 모두 안전한 상태임을 확인했다"며 통제를 풀었습니다.

이 과정은 미 공군 51전투비행단이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했습니다.

오산기지 미국인학교의 모건 뉴전트 교장은 학교로 의심스러운 전화가 걸려왔고, 만일에 대비해 학교 출입을 통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교사 한 명이 '학교에서 사격훈련이 진행 중'이라는 전화를 받았는데 오늘 기지 내에 예정된 훈련은 없었다"며 "안전에 만전을 기하는 차원에서 학교 전체 출입을 통제했다"고 오산기지 페이스북을 통해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미군 기관지 '성조지'는 51전투비행단이 지난달 중순 오산기지 미국인학교 건물에서 고무총탄을 이용한 모의 실전 사격훈련을 진행한 적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외신보도 직후 경찰에는 국내 언론과 부대 인근 주민들의 문의가 잇따랐지만, 미군 측은 우리 경찰에 공식적으로 내부 상황을 확인해 주지 않았습니다.

이에 경기 경찰청의 한 관계자

는 "수색이 종료된 이후에서야 미군을 통해 '사격훈련 총성 오인신고에 따른 수색이 있었다'는 사실을 공식 확인받았다"며 "내부 상황이 알려지지 않아 혼란이 빚어진 점을 들어 미군 측에 공식 브리핑을 해 알릴 것을 요청했지만 '그럴 사항이 아니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오산 공군기지 총성''오산 공군기지 총성''오산 공군기지 총성'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북, 화성-12형 추정 미사일 '정상각도' 발사…괌까지 타격 가능
  • 일본 열도 5년 만에 통과…홋카이도 한때 대피령
  • 뇌물 받도 터널 부실시공에 눈감아…국토관리사무소 공무원 3명 구속
  • 검찰 '성남FC 의혹' 벌써 세번 째 압수수색…농협·현대백화점 등 7곳
  • ‘김밥 40줄' 주문하고 ‘노쇼'한 50대 남성…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 "마약검사비 120만원, 내가 냈다"…경찰 체포 상황 전한 이상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