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괴 호흡기 바이러스 급속 확산, 소아과 전문의 "30년 만에 이런 일 처음"

기사입력 2014-09-10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괴 호흡기 바이러스 급속 확산, 소아과 전문의 "30년 만에 이런 일 처음"

괴 호흡기 바이러스/ 사진=MBN(해당 기사와 무관)
↑ 괴 호흡기 바이러스/ 사진=MBN(해당 기사와 무관)
'괴 호흡기 바이러스'

미국에서 괴 호흡기 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돼 의료 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8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동부 조지아·노스캐롤라이나·오하이오·켄터키, 중부 미주리·일리노이·아이오와·캔자스·오클라호마, 중서부 콜로라도주 등 10개 주에서 호흡기 바이러스에 감염돼 병원을 찾는 아동 환자가 늘고 있습니다.

장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로 널리 알려진 엔테로바이러스 'EV-D68'로 명명된 이 바이러스는 심한 기침과 함께 오한, 고열, 호흡 곤란을 동반합니다.

EV-D68에 감염된 중증 환자는 병원에 입원해 산소호흡기에 의존해야 합니다.

미국에서 이 바이러스의 감염 보고건수는 발견 시점인 1960년대 이래 100건에 채 못 미쳤지만 최근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했습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바이러스 질환 전문가인 마크 필랜시는 "지금껏 드러난 감염 보고 건과 증상은 빙산의 일각"이라며 사태가 악화할 수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이 전염병을 퇴치할 백신은 아직 개발되지 않았고 특별한 치료 방법도 없습니다.

미주리주와 캔자스주에서는 하루 평균 30명의 어린이가 이 바이러스로 병원을 찾고 이 중 15%가 집중 치료를 받고 있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캔자스주 어린이 자선병원에서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아동 환자 475명을 돌본 메리 앤 잭슨 박사는 "소아과 전문의 30년 경력에 이런 일은 처음 겪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개학과 동시에 바이러스가 널리 퍼진 것 같다"며 "지난달 21일부터 30일까지 환자들의 방문이 정점을 찍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콜로라도주 덴버의 한 아동병원도 개학 시점인 8월 18일 이후 이 증상을 보인 어린이 900명을 넘게 치료했습니다.

로키마운틴 아동병원의 라주 메예팬 박사는 "최악의 상황"이라며 "겨울에 더욱 바빠질 것 같다"고 전망했습니다.

의료 전문가들은 전염병 확산을 막도록 물에서 20초가량 비누로 깨끗이 손을 씻으라고 권유했습니

다.

또 씻지 않은 손을 눈, 코, 입에 대는 것을 삼가고 뽀뽀·포옹하기, 환자와 컵 공유를 하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괴 호흡기 바이러스에 대해 누리꾼은 "괴 호흡기 바이러스, 이번엔 또 엔테로 바이러스야?" "괴 호흡기 바이러스, 심한 감기 정도인 것 아닌가" "괴 호흡기 바이러스, 미국에서 우리나라 넘어오는데 얼마나 걸리려나"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장쩌민 중국 전 국가주석 백혈병으로 타계…향년 96세
  • 대통령실 "다양한 옵션 검토"…안전운임제 폐지·유가보조금 지급 중단
  • "일자리도 한파인데 또 한파까지" 새벽 인력시장 '한숨'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SNS에 사라지지 않는 참사 동영상…"SNS 아예 못 봐요"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