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도시어부‘ 이덕화X마이크로닷X이경규, 낚시 3종 경기 선두 다투며 ‘치열’

기사입력 2018-02-16 0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도시어부’ 멤버들이 거제도에 출조했다.
15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도시어부’에서는 배우 김민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민준은 낚시를 할 줄 아냐는 질문에 “배워보려고 한다. 대신 저는 배를 좀 몰 줄 안다”고 말했다. 이에 이덕화는 “배 몰 줄 아는 건 아무 소용없다”고 딱 잘라 말해 김민준을 당혹케 했다. 이경규는 “게스트 따라 날씨도 요동친다. 지지리 복도 없는 게스트가 오면 난리난다”면서 최현석과의 낚시를 떠올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멤버들을 이끌 거제도 선장님과의 만남이 그려졌다. 선장님은 농어와 감성돔을 많이 낚아 ‘서민갑부’에도 출연했을 만큼 유명인사였다. 선장님은 “1인당 10마리씩 예상한다”면서 낚시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 멤버들에게 큰 기대를 안겼다.
하지만 낚시 시작도 전부터 나쁜 소식이 닥쳤다. 풍랑주의보가 떠서 먼 바다로 낚시를 나갈 수 없었던 것. 이에 제작진은 ‘낚시 3종 경기’를 제안했다. 멤버들은 어종 무관, 낚은 물고기의 총 무게 대결에 나서 기대를 안겼다.
이어 멤버들은 열기(불볼락) 포인트에서 미끼 10개를 끼운 낚싯대를 던졌다. 이경규는 낚싯대를 던지자마자 입질을 받아 “역시 난 용왕의 아들이다. 부활했다”고 환호했다. 하지만 이경규가 낚은 것은 잡어 한 마리였다. 그럼에도 이경규는 “기필코 황금 배지를 뺏어야 한다”며 한파 속에서 열의를 불태웠다.
이어 이덕화가 전갱이 4마리를 동시에 낚아 올렸다. 마이크로닷 역시 눈볼대라는 새로운 어종을 낚아 환호를 자아냈다. 김민준까지 입질을 받았다. 김민준이 열기 두 마리를 낚는 순간 마이크로닷과 이덕화도 차례로 열기를 낚아 올렸다. 이후로도 이경규를 제외한 멤버들 모두 줄줄이 물고기를 낚아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이 가운데 김민준은 멀미에 시달렸다. 그는 “낚시가 뭐가 재밌는 거지? 재밌는 포인트가 뭐지?”라면서 낚시의 재미에 의문을 표했고, 이덕화에 “낚시 왜 가시냐”고 물었다. 이덕화는 “그냥 가”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덕화는 8마리의 열기를 동시에 낚아 올려 환호를 자아냈다. 이경규도 5마리의 열기를 잡아 ‘열기 목걸이’를 착용하는데 성공했다. 마이크로닷도 9마리의 열기를 낚아 동시에 18마리 열기를 달성했다. 이에 멤버들이 웃음을 감추지 못하자 김민준은 “뭐가 재밌는 거지? 뭐가 웃긴 거지?”라며 의문을 드러냈다.
그리고 중간집계가 공개됐다. 결과는 김민준 1400g, 이경규 2400g, 마이크로닷 4100g, 이덕화 4300g으로 이덕화 1위였다. 멤버들은 다음 경기에 앞서 점심으로 열기

매운탕을 준비했고, 신나는 분위기에서 식사를 즐겼다. 이덕화는 김민준에 “죽을 때 죽더라도 먹어”라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
이후 낚시 3종 경기의 마지막 코스인 수퍼 전갱이 낚시가 시작됐다. 이덕화와 마이크로닷은 번갈아 입질을 받으며 선두를 다퉜고, 이경규는 홀로 19연타까지 달성해 환희를 자아냈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G7정상회의 초청에 아베 승낙·메르켈 거절 "트럼프 격노"
  • "향후 2주가 중대 고비…생활 속 거리두기 준수해야"
  • [단독] 커닝하다 걸린 시험 응시생…알고보니 현직 경찰관
  • 한국대학생선교회·서울 강남구 교회서 연쇄감염…6명 확진
  • "수익 나눠줄게" 10대 女 폭행 방송 진행한 20대들
  • 美 '흑인 사망' 시위 격화 '육군 헌병 투입 준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