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스토브리그’ 남궁민, 주옥같은 사회인 공감 대사 ‘휴먼 승수체 넷`

기사입력 2020-02-05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백승수 단장을 통해 인생을 배운다.”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속 남궁민이 읊는 대사 한 구절, 한 구절이 사회인들에게 ‘성수같이 내린 인생 명언’으로 등극하며 크나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해 12월 13일 첫 방송을 시작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 연출 정동윤, 제작 길픽쳐스)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13회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고수하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무엇보다 남궁민은 ‘팩트’를 무기로 ‘적폐’를 청산하고, 정체된 드림즈 질서를 다시 세우는 ‘돌직구 파격 행보’로 사회인들에게 속 시원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고 있는 상황. 더욱이 프로야구 프런트라는 신선한 소재, 매회 캡처와 캘리그래피를 부르는 주옥같은 명대사들을 탄생시키며 각광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남궁민표 ‘사회인 공감 대사 #4’를 ‘휴먼 승수체’로 정리해봤다.
◆‘휴먼 승수체’ 사회인 공감 대사 1. “각자가 가진 무기 가지고 싸우는 건데 핑계 대기 시작하면 똑같은 상황에서 또 지게 됩니다” - 직장인 PICK!
‘스토브리그’ 속 백승수(남궁민) 대사들은 단순히 야구팀 단장으로서 하는 말이 아니라, 인생을 어떻게 살면 좋을지에 대한 ‘어드바이스’를 전하고 있다. 펜글씨로 좋은 글과 생각들을 공유하고 있다는 직장인 8년 차 J씨는 백승수 어록에 감명 받아 펜글씨로 명대사를 작성해 SNS에 공유하고 있다. J씨가 꼽은 명대사 중 하나는 지난 5회 외국인 선수 영입을 위해 미국으로 갔던 백승수가 펠리컨즈 단장 오사훈(송영규)의 방해로 1순위였던 마일스 투수를 놓치게 되자 이세영(박은빈)과 한재희(조병규)에게 했던 대사다. “각자가 가진 무기 가지고 싸우는 건데 핑계 대기 시작하면 똑같은 상황에서 또 지게 됩니다”라는 백승수의 말은 ‘대화의 기술’을 보여주며 직장인들의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휴먼 승수체’ 사회인 공감대사 2. “해왔던 것들을 하면서 안 했던 것들을 할 겁니다” - 사업자 PICK!
‘스토브리그’는 회가 거듭될수록 직장인뿐만 아니라 사업을 이끄는 ‘윗선’들에게도 큰 울림을 선사하고 있다. 지난 3회 신임단장 축하 회식에서 백단장이 했던 “해왔던 것들을 하면서 안 했던 것들을 할 겁니다”라는 선전포고가 ‘카리스마 리더’의 본보기를 보여주며 많은 리더들의 마음을 흔들고 있는 것. SNS에 이 문구를 기재한 개인 사업을 운영하는 S씨는 이 대사를 두고 이전의 느슨하고 각개전투를 하던 근무환경이 백단장의 한 마디로 달라지는 것을 보고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밝혔다. S씨 같은 리더들은 ‘자기계발서’보다 백승수 단장의 한 마디가 더 낫다는 칭찬과 함께 깊은 공감을 표하며, 대사를 통해 ‘현시대 리더십’을 배우고 있다고 극찬했다.
◆‘휴먼 승수체’ 사회인 공감대사 3. “말을 잘 듣는다고 달라지는 게 하나도 없던데요?” - 관리자 PICK!
‘스토브리그’는 프런트 사무실 내 다양한 이야기를 다루며 직장생활 속 리더와 직원들 간의 대화 창구를 열어주고 있다. 10회에서 백승수는 구단주 조카인 권경민(오정세)과 포창마차에서 독대를 하던 중 “야 너 왜 이렇게 싸가지가 없냐? 왜 이렇게 말을 안 들어?”라고 협박하자, “말을 잘 들으면 당신들이 다르게 대합니까? 말을 잘 듣는다고 달라지는 게 하나도 없던데요?”라고 당당히 반문했다. 실제 10년차 직장인 Y씨는 결정에 있어 회사 측만을 위하기보다 함께 일하는 선수와 스태프들을 희생시키지 않는 최선의 방법을 모색하는 백승수 대사에 ‘건강한 자극’을 받았다며, 캘리그래피를 만들어 공유하는 등 감동을 내비쳤다.
◆‘휴먼 승수체’ 사회인 공감대사 4. “왜 야근만 하고 야근수당 신청은 안 합니까? 아무리 돈 많아도 자기 권리는 챙기세요” - 취준생 PICK!
‘스토브리그’ 속 백승수 대사는 사회생활에 대한 많은 부분을 통찰할 수 있다는 점에서 취업준비생에게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스토브리그’를 꼭 봐야 하는 드라마로 꼽았던 취업준비생 H씨는 3회에 나왔던 “왜 야근만 하고 야근수당 신청은 안 합니까? 아무리 돈 많아도 자기 권리는 챙기세요”라는 백승수의 말을 캘리그래피로 남기며 SNS에 인증, ‘스토브리그’ 열혈팬임을 증명했다. 이 대사는 자신을 스스로 ‘낙하산’이라고 칭하며 야근수당도 챙기지 않는 한재희에게 백승수가 자신의 권리를 챙기라고 조언한 장면. 아랫사람에게 ‘권리’를 챙길 것을 알려주고, 노력을 ‘알아주는’ 백승수 단장이야말로 이 시대에 꼭 만나고 싶은 ‘워너비 리더’로 꼽히고 있다.
제작진 측은 “백승수의 대사들이 드라마 속 한 마디지만, 이를 통해 시청자들의 삶에 작은 변화라도 일으킬 기회가 된다면 크나큰 감동일 것 같다”라는 말과 함께 “남은 ‘스토브리그’에서도 백승수 단장의 명대사들은 계속될 전망이니

끝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스토브리그’ 14회는 오는 7일(금)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sje@mkinternet.com
사진제공|SBS ‘스토브리그’
펜 글씨&캘리그래피 출처|인스타그램 raphael__jeong, angelwink0121, by.ybo, _hyeon.j[ⓒ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미국 폭동 뭐길래 한국 교민 사회까지 피해 속출
  • '돈 봉투 만찬' 안태근, 징계 확정…사표 수리
  • '브라질의 기적' 코로나로 혼수상태 빠졌던 영아 '완치'
  • 이낙연 "과제 너무 많아서 머리 무겁다"
  • 서울역 묻지마 폭행에 30대 여성 광대뼈가…
  • 트럼프, '흑인사망' 시위대에 지하벙커 피신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