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북한 찬양' 윤기진 전 범청학련 의장 무죄 확정

기사입력 2016-01-20 07: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북한 체제를 찬양하는 문서를 작성한 혐의로 기소된 전 조국통일범민족청년학생연합 남측본부 의장 윤기진 씨에게 무죄가 확정됐습니다.
윤 씨는 수감 중이던 2008년 4월부터 2년 동안 부인 황선 씨 등에게 보낸 30여 건의 편지를 범청학련과 한총련 홈페이지에 올리게 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윤 씨의 '옥중서신'

은 '누구를 위한 국가보안법인가', '선군을 알아야 북을 안다' 등 북한 동조·선동하는 내용이라고 검찰은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윤 씨에게 징역 1년 6개월 등을 선고한 1심과 달리 2심은 "편지가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비약도 심하다"며 무죄를 선고했고 대법원은 이를 확정했습니다.

[ 김시영 기자 / mbnkimjanggoon@gmail.com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김건희 논문' 핵심 증인 줄줄이 '해외 출장'…민주 "행동명령 검토"
  • 창원 마산만 일대 어린 청어 집단 폐사…이유는?
  • 전세계 넷플릭스 순위 2위 '수리남', 실화 속 주인공의 범죄 행각은?
  • 유턴하던 벤츠와 '쾅' 부딪힌 과속 차량…상대 차량 과실 여부는?
  • 민간인 죽어가는데…푸틴, 1100만원짜리 재킷입고 축하 공연 즐겨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