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오지호-이영자 재회, 가랑이 사이로 손 넣더니…200만원 재킷도 찢어져? '헉!'

기사입력 2014-08-06 08:38

'오지호 이영자 재회' '오지호 이영자 재회' / 사진=tvN
↑ '오지호 이영자 재회' '오지호 이영자 재회' / 사진=tvN


오지호-이영자 재회, 가랑이 사이로 손 넣더니…200만원 재킷도 찢어져? '헉!'

'오지호 이영자 재회'

'택시' 오지호 이영자가 재회했습니다.

5일 방송된 예능 '현장토크쇼 택시'에서 이영자 오만석은 제주도에서 영화 출연 중인 오지호를 직접 만나러 갔습니다.

오프닝에서 오만석은 이영자 없이 오지호를 맞이했습니다. 오지호는 "이영자가 없어 불길한 예감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두 사람을 멀리서 지켜보던 이영자는 "걱정인 건 5년 전에 비해 8kg이 늘었다. 흉한 꼴 당할까 두렵다"고 털어놨습니다.

오지호는 "예전에 식당에서 만났다. 이영자가 해명을 요구했다. 1년 후부터 그 영상이 퍼졌다. 봤더니 내 손이 웃기더라. 정말 몰랐다"며 웃었습니다.

그때 이영자가 "오지호"를 외치며 오지호를 향해 돌진했습니다. 오지호는 이영자를 안을 자세를 취했고, 결국 실수 없이 이영자를 들어 안아 안도의 숨을 내쉬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앞서 지난 2010년 5월 오지호의 출연 당시 이영자는 게스트 오지호를 발견하고 반가움에 달려가 점프하며 안겼지만 오지호가 일명 '나쁜 손'으로 이영자를 안아들어 회자가 된 바 있습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오지호는 "이영자를 안고 재킷이 찢어졌다. 협찬 받은 거였는데

결국 내가 샀다. 200만원 재킷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또한 "아내가 먼저 기사를 보고 재밌겠다고 하더라. 나와 결혼하기 전에 동영상을 본 거다. 회사 일로 우울하고 힘들었는데 그걸 보고 많이 웃었다더라. 우울할 때마다 본다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오지호 이영자 재회' '오지호 이영자 재회' '오지호 이영자 재회' '오지호 이영자 재회'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