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굿모닝 FM` 3월 DJ 이석훈 "오늘부터 쿤디... 노력하는 DJ될 것"

기사입력 2018-03-05 09: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인턴기자]
'굿모닝 FM' 3월 DJ 이석훈이 노력하는 DJ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5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 FM 이석훈입니다'에서 SG워너비 이석훈은 "오늘부터 쿤디로 거듭났다"며 3월의 DJ로 인사했다.
이석훈은 "아직도 톤이 조금 낮냐"고 물으며 “많이 노력하는데 목이 아플 지경이다. 더 노력하겠다. 제 톤이 얼마나 높아지는지 한달 동안 듣는 분들에게 재미의 요소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이어 '달달한 목소리가 너무 좋다. 앞으로가 기대된다'는 청취자의 문자를 읽으며 "고맙다"면서도 “내 팬이 아닌 분들은 이 문자가 불쾌하지 않을까 싶다. 노력하는 DJ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굿모닝FM'은 지난해 12월, 전현무의 후임으로

약 1년 8개월간 DJ로 활약하던 노홍철이 하차한 뒤 올해 1월 방송인 문지애가 스페셜 DJ로 프로그램을 이끌었다. 2월에는 가수 이지혜가 2월의 DJ로 낙점돼 깔끔한 진행을 보여줬다. 이석훈은 이지혜의 바통을 이어받아 3월 한 달동안 마이크를 잡는다.
ksy7011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너무나 두려웠다"…패션계 거물, 모델 성폭행 혐의로 피소
  • "성별 관계없이 맞아야죠"…자궁경부암 백신 접종하는 남성들
  • '달님은 영창으로' 현수막 논란…김소연 "사과할 마음 없다"
  • 한화그룹 대표이사 인사 조기 단행…김동관 사장으로 승진
  • 정신질환 모녀 원룸서 숨진 채 발견…딸은 아사 추정
  • 인니서 강간범에 '공개 회초리' 169대…"상처 나으면 재집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