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주지훈·한지민 만난다”…부산국제영화제, 태풍 보내고 오후 일정 재개 [M+BIFF]

기사입력 2018-10-06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주지훈 한지민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주지훈 한지민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MBN스타(부산)=김솔지 기자]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오전 일정을 취소했던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오후 행사를 재개한다.

6일 오후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2회차 상영부터 정상적으로 GV진행한다. 야외무대행사는 영화의 전당 시네마운틴 1층에서 진행되며, 오후 3시 ‘버닝’ 오픈토크를 포함해 3시 30분 이전 행사는 모두 취소됐다”고 밝혔다.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오후 4시 10분 예정된 ‘미쓰백’ 야외 무대인사부터 행사를 재개한다. ‘미쓰백’의 이지원 감독과 한지민, 김시아, 이희준은 시네마운틴 1층에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모어 댄 블루’의 가빈린 감독과 류이호, 첸이한, 애니찬, ‘변산’ 이준익 감독과 박정민, 김고은, 신현빈, ‘암수살인’의 김태균 감독, 김윤석, 주지훈 등이 참석하는 야외 무대인사 일정도 정상적으로 진행된다.

이날 오전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부산 해운대 등에서는 강한 비바람이 몰아쳤다. 이에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당초 진행

예정이었던 오전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이후 태풍이 한반도를 빠져나가면서 부산영화제 측은 오후 일정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4일부터 13일까지 영화의 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장산) 등 부산 일대에서 79개국 323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진혜원 검사 "박원순 팔짱 낀 나도 성추행범" 2차 가해 논란
  • '코로나19 진정세' 중국서 돼지열병 이어 구제역도 발병
  • 수수료만 30%…대학생·취준생 노린 '작업대출' 뭐길래?
  • 초등학생이 직장암 논문을?…중국서 '대리작성' 논란
  • 부엌 침입한 곰과 싸워 물리친 미 50대…얼굴·목 중상
  • 진짜 '금값'된 금…장중 사상 최고치 경신 '7만원' 넘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