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해투4` 오지호 "잘생긴 외모가 족쇄 같다"

기사입력 2018-12-19 16: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오지호가 뼈 때리는 ‘프로 망언러’에 등극했다.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 20일 방송은 ‘수상한 가족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팀 오지호-이시영-전혜빈-이창엽-김지영이 출연해 찰떡 궁합의 가족 케미를 바탕으로 유쾌한 토크 배틀을 펼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오지호는 “잘생긴 외모가 족쇄 같다”며 ‘외모 부심’을 뿜어냈다. 오지호는 조각같이 생긴 외모로 인해 캐스팅이 불발된 사연을 밝히며 “차라리 권상우처럼 생겼으면 좋겠다”는 뜻밖의 외모 망언(?)으로 일대에 파란을 불러일으켰다. 현장 모든 이들이 원성을 터뜨리자 오지호는 “나와 분위기가 다르다는 의미였다“며 수습할 수 없는 상황을 만들어 웃음을 폭발시켰다.
그런가 하면 오지호의 ‘외모 부심’ 원천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오지호의 딸이 TV에 공유, 이동욱, 현빈 등 잘 생긴 사람만 나오면 모두 ‘아빠’라고 부른다고 밝힌 것. 오지호는 “아이들의 눈이 제일 정확하다”며 다시 한 번 자신감을 터뜨렸다. 오지호의 넘치

는 외모 부심에 유재석은 오지호를 향해 일침을 가하면서도 “부럽다”는 마음의 소리를 내뱉어 폭소를 자아냈다.
이날 이시영-전혜빈은 오지호 아들의 뚜렷한 이목구비를 증언하는 등 그의 외모 부심에 힘을 더했다는 후문이어서, 오지호 ‘외모 부심’ 풀스토리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해피투게더4’는 20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한미 정상 통화…문 대통령 "G7회의 초청 응할 것"
  • 종교 소모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방역당국 대책 '고심'
  • 미 군경 시위 대응작전 중 총격에 시민 1명 사망
  • 일본 '수출 규제 해제 요구' 사실상 거부
  • 제주여행 목사 일행 확진자들 같은 렌터카에…
  • 쿠팡 부천물류센터발 수원동부교회 집단감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